대구시립합창단, 정기연주회 '새로운 봄을 맞으며’

16일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정기연주회를 갖는 대구시립합창단. 대구시립합창단 제공 16일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정기연주회를 갖는 대구시립합창단. 대구시립합창단 제공

 

대구시립합창단의 제151회 정기연주회가 16일(화) 오후 7시 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열린다.

'새로운 봄을 맞으며'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연주회에서 시립합창단은 활발하게 활동 중인 30, 40대 젊은 작곡가들이 편곡한, 겨울을 지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봄을 맞는 밝고 경쾌한 합창곡들을 모아 연주한다.

첫 번째 무대는 '봄, 꽃'을 주제로 우리에게 친숙한 한국 가곡을 들려준다. 홍난파 곡 '고향의 봄', 장일남 곡 '비목', 이흥렬 곡 '부끄러움', 김동현 곡 '산 넘어 남쪽에는'을 조혜영, 우효원, 이범준의 합창 편곡으로 연주한다. '비목'은 첼로 김유진이 함께한다.

두 번째는 오병희 작곡가가 무반주 합창으로 편곡한 우리 민요 '뱃노래', '쾌지나 칭칭 나네' 등으로 무대를 꾸미고, 세 번째 무대는 여성 합창으로 조성은 곡 '꿈'과 오병희 곡 '강강술래' 등을 들려준다.

마지막 무대는 이범준이 편곡한 '사랑하기 때문에',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연안부두', '노란 셔츠의 사나이' 등으로 피날레를 장식한다. '사랑하기 때문에'에서는 클라리네스트 하태길이 함께 연주한다. 053)250-1495

박지운 대구시립합창단 상임지휘자 박지운 대구시립합창단 상임지휘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