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불소송으로 번진 TV조선-MBN의 '트로트 전쟁'…방송가 풍토 바뀔까

TV조선의 '미스터 트롯'(왼쪽)과 MBN의 '보이스트롯'. 각 방송사 홈페이지 TV조선의 '미스터 트롯'(왼쪽)과 MBN의 '보이스트롯'. 각 방송사 홈페이지

최근 트로트 예능이 범람하면서 이를 둘러싸고 '표절 소송'까지 벌어졌다. 방송사간 포맷 표정 소송은 이번이 첫 사례여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스트롯', '미스터트롯'을 탄생시키며 트로트 열풍을 불어온 TV조선이 MBN을 상대로 "포맷을 도용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TV조선은 지난 19일 "MBN은 당사의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 포맷을 도용, 2019년 11월 '보이스퀸', 2020년 7월 '보이스트롯'을 방송했고, 현재는 '사랑의 콜센타'를 도용한 '트롯파이터'를 방송 중"이라며 "당사는 '보이스트롯'을 대상으로 포맷 도용에 대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18일자로 제기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소송은 단순한 시청률 경쟁을 위한 원조 전쟁이 아니라, 방송가에서 그동안 비일비재하게 일어났던 경계심 없는 마구잡이 포맷 베끼기에 경종을 울리기 위함"이라며 소송 제기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MBN측도 반박에 나서며 법적대응으로 맞불 작전을 예고했다. 트로트라는 주제만 같은뿐 프로그램의 유사성을 없다는 것이다.

MBN은 "'보이스트롯', '트롯파이터' 등은 TV조선의 트로트 관련 프로그램들과 전혀 무관함을 다시 한번 알려드린다"며 ""'보이스트롯'은 남녀 연예인으로 출연자를 한정하고 있고, '트롯파이터'는 자사가 지난해 2월 방송한 '트로트퀸' 포맷을 활용한 것으로 '트로트퀸'은 '사랑의 콜센타'보다 두 달 먼저 방송했다. 당사 역시 과거 본사 프로그램과 유사한 TV조선 프로그램으로 인해 먼저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MBN의 간판 프로그램인 '나는 자연인이다'가 큰 성공을 거두자 TV조선이 유사한 포맷의 프로그램인 '자연애(愛) 산다'를 제작해 피해를 줬다며 법적대응도 예고했다.

 

 

이들의 소송전으로 오랫동안 만연한 포맷 도용 관행이 개선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양 방송사의 소송전이 어떤 이유에서 시작됐든 간에 이같은 관행이 사라져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있다.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는 "어떤 소재나 장르가 인기를 얻으면 비슷한 프로그램이 계속해서 생산되면서 트렌드의 쏠림 현상이 만들어진다. 그런데 이번 트로트 트렌드는 이같은 쏠림 현상이 전반적으로 과했다"면서 "이로 인해 다른 소재의 프로그램들은 그만큼 설 자리를 잃어버릴뿐더러 시청자들의 권리도 침해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 "무분별하게 창작물을 베끼는 관행을 없애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문제 제기를 통해 이런 프로그램이 설 수 없는 풍토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