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9회 전국무용제 단체경연, 대구·경북 대표 각각 은상

대구 ‘와이타입무브먼트 무용단’…경북 ‘정진우 무용단’ 수상 영예

25일 열린 제29회 전국무용제 16개 시·도 단체경연 시상식에서 대구와 경북 대표팀이 각각 은상을 수상했다.

강원도 원주에서 17일부터 24일까지 열린 전국무용제는 16개 각 시·도 무용제에서 대상을 수상한 대표 무용단이 참가해 열띤 경연을 펼쳤다.

대구 대표로 참가한 '와이타입무브먼트 무용단'은 '완전한 분리'로, 경북 대표로 참가한 '정진우 무용단'은 '심연'(深淵)으로 수상했다. 경북 출전작 '심연'의 주역 무용수 서정빈(대구가톨릭대 대학원)은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와이타입무브먼트 무용단의 작품 '완전한 분리'(안무 최상열)는 '온전한 자아로서의 독립'을 의미한다. 개인이 끊임없이 겪게 되는 과정으로 단절이 아닌 분리의 상호작용 관점에서 '완전한 분리'를 신체적 언어로 시도한 작품이다. 갓난아이의 호흡법을 관찰하는 것으로 시작하여 한없이 이어지는 성장과 관계 과정에서의 신체 인지와 자각이 코디네이션을 이루는 과정을 표현했다.

정진우 무용단의 작품 '심연'은 코로나19로 고립된 상황에서 부정적인 생각보다는 자신을 찾아가는 시간이 되길 바라는 마음을 작품 속에 담아내고자 했다. 정진우 무용단 소속 전하연(대구가톨릭대 대학원), 백찬양(대구가톨릭대 대학원)은 작품 '샴'(SIAMESE)으로 이번 전국무용제 solo& duet 부문에서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샴'은 나와 같은 깊이, 다르지만 같은 존재로 SIAMESE의 의미를 재해석한 작품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