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계, 코로나 극복 염원 500㎞ '자비 순례'

스님·신도 90여 명, 7∼27일 동화사~서울 봉은사 걷기 순례

불교계가 코로나19 극복과 고통받는 이들의 치유 염원을 담아 500㎞에 달하는 걷기 순례에 나선다. 사진은 순례 참가자들이 새벽 걷기 연습을 하는 모습.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불교계가 코로나19 극복과 고통받는 이들의 치유 염원을 담아 500㎞에 달하는 걷기 순례에 나선다. 사진은 순례 참가자들이 새벽 걷기 연습을 하는 모습.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불교계가 코로나19 극복의 염원을 담아 500㎞에 달하는 걷기 순례에 나선다.

대한불교조계종에 따르면 전 총무원장 자승 스님과 현 호계원장 무상 스님, 중앙종회 사무처장 호산 스님, 신도 등 90여 명은 7~27일 동화사에서 서울 봉은사로 이어지는 순례 대장정에 들어간다.

'국난극복 자비순례'라는 이름의 순례 만행(萬行) 거리는 총 500㎞이다. 참가자들은 7일 동화사에서 입재식을 올린 뒤 출발, 21일간 하루 20∼30㎞를 걷는 강행군에 들어간다. 이어 경북 상주를 거쳐 문경새재 이화령, 충주 중앙탑, 양평 남한강변을 지나 26일 목표지인 서울 봉은사에 도착한다. 27일에는 봉은사에서 지난 3주간의 순례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회향식을 봉행한다. 참가자들은 순례 완주를 위해 매일 새벽 10여㎞를 걷는 훈련을 이어왔다.

순례가 세상에서 가장 낮은 곳인 길 위를 걷는 일인 만큼 잠도 대부분 캠핑장에서 개인 텐트를 치고 노숙을 한다. 식사는 아침 간편식을 제외하고는 순례길로 배달되는 도시락으로 해결하기로 했다.

이번 순례 홍보를 맡은 정오 스님은 "자비 순례라는 취지를 잘 살릴 수 있도록 완주를 넘어 무엇보다 코로나 방역과 안전에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