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교육청·대구교육박물관, EBS국제다큐영화제에 '교육 섹션' 제안

17일부터 23일까지 EBS 1TV 채널에서 방송

EBS국제다큐영화제 포스터 EBS국제다큐영화제 포스터

EBS국제다큐영화제(EIDF2020)에 대구시교육청과 대구교육박물관이 교육 섹션 '내일의 교육'을 제안해 페스티벌 파트너로 참여한다.

EBS교육방송이 주최하는 EIDF2020는 올해의 슬로건을 '다시 일상으로–다큐, 내일을 꿈꾸다'로 정하고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EBS 1TV 채널과 다큐멘터리 전용 VOD서비스 D-박스, 극장 상영을 통해 관객을 만난다.

두 기관은 5편의 교육 다큐멘터리를 공동 선정했다. 이번 교육섹션에 선정된 5편의 다큐멘터리는 베테랑 감독들이 세계의 다양한 교육현장을 긴 호흡으로 영상화한 작품이다.

작품은 ▷위대한 음악의 꿈과 예술에 대한 관찰력이 돋보이는 영상을 보여주는 '조지아의 음악학교'(조지아) ▷우리 시대의 초상일 수 있는 대한민국 입시의 극적 현장을 포착한 '공부의 나라'(한국·벨기에) ▷초등학교 1학년생을 통해 자유와 책임을 가르치는 라트비아의 교육을 만나는 '천사들의 합창'(독일·라트비아) ▷난생 처음 반장선거를 치르는 중국의 한 초등학교 이야기를 담은 '반장선거: 저를 뽑아주세요'(중국) ▷9.11테러 후 17년 만에 희망과 두려움의 메시지로 재구성한 포스트 테러 아메리칸 드림을 그린 '9/11 키즈'(캐나다)로 구성된다.

교육박물관 관계자는 "교육을 주제로 한 세계의 다양한 다큐명작들을 집약해서 보여주는 효과 뿐 아니라, 다큐멘터리가 가지는 교육적 메시지를 선입견 없이 전함으로써 교육에 관심 있는 한국의 관객들에게 다양한 감동을 전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교육박물관은 9월 중 박물관 문화관에서 시민을 대상으로 이번에 선정된 5편의 다큐멘터리를 상영하고, 10월 '우리 동네 달빛축제'가 진행되는 박물관 잔디광장에서 야외영화제로도 감상하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