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사건 다룬 문제작 '여름은 덥고 겨울은 길다'…7, 8일 소금창고

7일(금) 오후 7시30분, 8일(토) 오후 3시 소극장 소금창고

극단 구리거울 초청작 연극 '여름은 덥고 겨울은 길다' 극단 구리거울 초청작 연극 '여름은 덥고 겨울은 길다'

극단 구리거울의 올해 진행 중인 사회의 어두운 단면을 다룬 '섀도우 씨어터 프로젝트' 일환으로 '연극 '여름은 덥고 겨울은 길다'가 7일(금) 오후 7시30분, 8일(토) 오후 3시 소극장 소금창고에서 관객을 만난다.

극단 구리거울은 올 상반기에 프로젝트 1탄으로 관습의 부조리를 다룬 가르시아 로르카의 비극 '베르나르다 알바의 집'을 제작한 데 이어 2탄으로 '한국 연극 베스트7'에 선정된 문제작 '여름은 업고 겨울은 길다'(제작 극단 골목길)을 초청했다.

이 작품은 미투 사건을 가해자를 중심으로 들여다보고 죄와 책임을 묻는 연극으로, 권력형 성폭력을 향해 날카로운 시선으로 강렬한 사회적 메시지를 던진다. 완성도 높은 대본, 연출, 연기 삼박자를 갖춘 작품으로 지역 공연계에 자극제가 될 전망이다.

도시 생활에 적응하지 못하고 평생 변방을 떠돌다 노인이 된 형은 동생이 살고 있는 고향을 찾아간다. 서울에서 직장에 다니던 동생의 아들도 고향으로 내려오는데, 그는 직장에서 해고되고 아내와 이혼 소송 중이며, 법원의 출두명령서를 받고 괴로워한다.

연출을 맡은 박근형은 냉엄한 질문과 인간에 대한 깊은 연민을 대중가요와 따스한 유머를 통해 공감 깊은 이야기로 풀어냈다. 연극과 드라마를 오가며 활동해 온 방은희, 강지은을 비롯해 성노진, 서동갑, 오순태, 김은우, 이호열, 이지혜 등이 출연한다.

전석 3만원, 문의 053)655-7139, 010-5107-8141.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