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밤의 문화바캉스…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서 울려 퍼지는 오케스트라의 대향연

코리아윈드필하모니심포니의 연주 모습. 코리아윈드필하모니심포니의 연주 모습.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돼 휴가를 다녀오지 못했다면 두류공원에서 열리는 '한여름밤의 문화바캉스'를 즐겨보면 어떨까?

한여름밤의 추억을 선사할 '한여름밤의 바캉스 콘서트'는 7일(금)부터 9일(일)까지 오후 7시 30분 두류공원 코오롱 야외음악당에서 진행된다.

임성혁 지휘자 임성혁 지휘자

 

7일 첫날은 대구오페라하우스 상주 오케스트라인 '디오오케스트라'(지휘 대구가톨릭대 임성혁 교수)가 폴로네즈, 영화음악 모음곡, 그룹 퀸 히트곡 메들리 등을 연주하며 콘서트의 서막을 연다. 디오오케스트라는 또 프리소울 솔리스트 앙상블과 함께 뮤지컬 '마이 페어 레이디' 중 '밤새도록 춤출 수 있다면'과 '베사메 무초', '영화 알라딘' 중 '아름다운 세상', '미녀와 야수' 등을 들려준다.

이재준 지휘자 이재준 지휘자

 

8일에는 이재준이 지휘하는 '노보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비엔나 왈츠 메들리, 헝가리 무속 1번, 오페라 윌리엄텔 서곡 등을 연주한다. 이어 소프라노 배진형, 테너 박신해, 색소폰 홍정수, 아코디언 김바하가 노보필과 함께 오페라 아리아, 탱고, 왈츠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인다.

신명기 지휘자 신명기 지휘자

 

마지막 날인 9일에는 '코리아윈드필하모니심포니'(지휘 신명기)가 영화 라라랜드·캐리비안의 해적·라이온킹 OST 모음곡과 팝 등을 들려주며 분위기를 달군다. 이어 소프라노 한보라, 테너 김명규, 오영민, 최요섭이 무대에 올라 오페라와 팝, 대중가요를 부르며 콘서트의 피날레를 장식한다.

김형국 대구문화예술회관장은 "이번 바캉스 콘서트는 가벼운 클래식과 뮤지컬, 영화음악, 왈츠, 대중가요 등 친숙한 레퍼토리로 엮어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꾸몄다 "면서 "무더운 여름날 밤, 가족 또는 연인끼리 돗자리 하나 달랑 챙겨들고 야외음악당으로 가면 한여름밤의 낭만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콘서트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대 앞 객석은 띄워 앉아야 하고, 잔디광장은 10m 간격의 바람개비 주변에 돗자리 하나씩만 펼 수 있다. 053)606-6133.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