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각 이영수 작가의 스물다섯 번째 개인전

이영수 작 '호일'(好日:날마다 좋은 날) 이영수 작 '호일'(好日:날마다 좋은 날)

 

 

서각가 이영수 작가의 스물다섯 번째 개인전이 대백프라자갤러리 A관에서 열리고 있다.

이 작가는 서예가로 활동하다가 30여 년 전 서각에 매료돼 서각가로 전향했다. 처음엔 전통서각에서 출발했으나 요즘은 현대적 감각으로 자유로운 표현 방식을 추구하고 있다.

이 작가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생명에 대한 찬미와 감동을 서각예술로 표현한다. 구속됨이 없이 자유자재로 독특한 질감을 이용해 이뤄진 형상에 채색과 음양으로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그는 면을 구획하고 문자의 재배치를 통해 그 만의 문자가 지닌 조형성을 펼쳐 보인다. 예리한 칼끝으로 글씨를 새겨나가는 이른바 '도법'(刀法)이 아닌 회화적 기법으로 문자의 세계를 독특하게 표현한다. 재료의 투박한 질감과 자연미를 그대로 살린 바탕에 그림과 글을 새긴다.

이 작가는 목재일변도의 서각에서 연잎과 천, 동, 나무뿌리, 크리스탈 레진 등 다양한 재료를 사용한다. 기법상으로도 붙이고, 불에 그을리고, 파내기 등 재료에 따라 적절하게 응용한다. 채색은 아크릴물감, 아크릴스프레이 등의 색료와 다양한 색채를 혼용해 회화성을 살린다.

이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상형문자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조형화 시킨 입체·평면 작품과 설치작품 등 50여 점을 선보인다. 이 작가는 "올해로 서각을 한 지 35년이 된다. 이번 전시는 삶의 궁극적인 목표인 즐거움과 행복에 대한 주제로 꾸며봤다"고 말했다.12일(일)까지. 053)420-8015.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