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후보 "아이유 방패삼아 차트조작"…거론 가수들 "사실무근"

김근태 청년비례 후보, 볼빨간사춘기·영탁·이기광 등 지목
크레이티버 "사재기 아닌 테스트에 불과, 아이디 1천여 개로는 차트 진입도 못해" 반박

김근태 국민의당 청년비례대표 후보가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근태 국민의당 청년비례대표 후보가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더 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가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ID로 음원 차트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근태 후보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김근태 국민의당 청년비례대표 후보가 볼빨간사춘기, 이기광, 미스터트롯 영탁 등 유명 가수를 거론하며 "음원 차트 조작 정황을 확인했다"고 주장해 언급된 가수들이 일제히 반박했다.

김 후보는 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언더 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가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국민들 ID를 활용해 음원 차트를 조작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크레이티버'는 앞서 송하예, 영탁 등의 음원 사재기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는 홍보대행사 앤스타컴퍼니가 지난 2017년 3월 30일 설립한 인공지능 큐레이션 회사다. 최근 음원 차트 조작 논란과 관련해 이 회사의 행적을 둘러싼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다.

이날 김 후보는 음원 차트 조작에 이용된 1천716명의 다음 및 멜론 ID 명단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작에 연루된 가수로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 등 10팀을 지목했다.

김 후보는 "언더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가 중국 등지에서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일반 국민들의 ID로 음원차트를 조작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크레이티버 측이 조작행위를 감추기 위해 방패막이로 아이유 등 다른 가수 음원을 이용했다고도 주장했다. 조작 대상 가수의 음원만 순위가 올랐을 때 의심을 사지 않도록 다른 가수도 '동반 상승'한 것처럼 보이게 했다는 의미다.

김 후보는 "크레이티버는 조작 행위를 감추기 위해 멜론 소속 가수 등 타 뮤지션의 음원을 함께 재생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는 치밀한 방식으로 음원 차트를 조작했다"면서 "아이유가 휴식기에 가끔씩 음원 차트에 오르거나 검색 순위에 오른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이름이 거론된 가수들은 일제히 "사실무근"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이기광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는 "이기광 음원과 관련해 그 어떤 회사에도 조작을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이 없다"며 김 후보 측이 언급한 크레이티버 등에 대해서도 "연락처도 알지 못하는, 당사와 무관한 회사"라고 밝혔다.

어라운드어스는 "계속해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아티스트 명예를 훼손시키는 일에 대해서는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볼빨간사춘기 소속사 쇼파르뮤직 측도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도 준비하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원소녀 소속사 키위미디어그룹과 고승형 소속사 STX라이언하트 등도 모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과거 영탁에게 제기된 음원 사재기 의혹에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던 소속사 밀라그로 측은 "앞서 입장과 동일하다"고 전했다.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는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고 있으며 지금까지 송하예의 명예를 실추시킨 사람들 모두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음원 사이트 멜론도 자신들은 이용자 아이디가 해킹되는 피해를 본 적 없다는 입장이다.

음원조작을 주도한 것으로 지목된 크레이티버 측은 차트를 조작할 역량조차 갖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크레이티버 관계자는 "사재기에 대한 의뢰를 받았다거나 사재기를 시도한 사실이 없다. 단순한 테스트 과정에서 오해가 계속 불거지는 것"이라며 "테스트에 불과했기 때문에 가수들 소속사에 이야기하지 않고 진행했다. 송하예를 제외한 언급된 가수들 회사 관계자도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내가 차트에 조금이라도 근접하게 만들 수 있는 역량이었다면 분명히 지탄받을 일이겠지만 전혀 그런 시스템이 아니었다. 아이디 1천716개로 차트에 진입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는 지난 1월 정민당 창당준비위원회 대변인으로 활동할 당시부터 음원차트 조작 의혹을 제기해 왔다. 이후 국민의당에 입당해 지난달 30일 청년비례대표 후보로 공천됐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