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향 100여 단원이 연주하는 75분의 전쟁시,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7번 '레닌그라드'

대구시립교향악단 제461회 정기연주회, 22일(금)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

대구시립교향악단 제461회 정기연주회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7번 '레닌그라드' 포스터 대구시립교향악단 제461회 정기연주회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7번 '레닌그라드' 포스터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의 대작 '레닌그라드'가 대구시립교향악단 제461회 정기연주회에서 펼쳐진다. 22일(금) 오후 7시 30분 대구콘서트하우스 그랜드홀.

이날 공연은 대구콘서트하우스 2019 월드오케스트라시리즈(WOS)에 포함된 프로그램으로, 줄리안 코바체프 지휘자와 대구시향이 단독 공연하는 오케스트라 무대다.

◆쇼스타코비치, 고향에서의 전쟁 참상 기록한 곡

쇼스타코비치는 일생 15곡의 교향곡을 남겼다. 1926년 스무 살의 나이로 생애 첫 교향곡을 발표한 이후 '소련이 낳은 음악 천재'로 일찌감치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후 소련의 역사 흐름 속에서 교향곡을 연이어 창작해 왔다.

쇼스타코비치 교향곡 제7번 '레닌그라드'는 1941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군의 침략과 스탈린의 공포정치로 황폐해진 레닌그라드(현 상트페테르부르크)를 묘사한 곡이다.

그 해 6월 독일군이 소련을 침공하고, 7월 히틀러의 대군이 제정 러시아 수도이자 소련 제2도시인 레닌그라드로 진격했다. 이곳이 고향이던 쇼스타코비치는 독일군에 포위돼 위기에 처한 레닌그라드의 방위전을 생생히 목격하고 교향곡 제7번을 작곡했다. 그해 9월 레닌그라드에서 1~3악장을 쓴 후 12월 가족과 함께 피신해 머문 쿠이비셰프에서 마지막 4악장 스케치와 오케스트레이션을 마쳤다.

 

1941년 6월 독일군의 소련 침공이 시작되고, 7월 히틀러가 이끄는 대군이 제정 러시아의 수도이자 소련의 제2도시인 레닌그라드로 진격해왔다. 레닌그라드는 쇼스타코비치의 고향이기도 했는데, 독일군의 포위로 위기에 처한 레닌그라드의 방위전을 눈앞에서 생생히 목격한 그는 이 무렵 교향곡 제7번을 작곡했다.

1941년 9월 레닌그라드에서 1악장부터 3악장까지 쓴 이후 12월에 가족과 함께 피신해 머물렀던 쿠이비셰프에서 마지막 악장의 스케치와 오케스트레이션을 마무리했다. 작곡 초기 쇼스타코비치는 "1악장은 '전쟁', 2악장은 '회상', 3악장은 '조국의 광야', 4악장은 '승리'로 이름붙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가 부제가 곡 해석에 편견을 만들 수 있다는 이유로 삭제했다.

대구시립교향악단 대구시립교향악단

◆잔혹한 참상 묘사 뒤 유쾌하고 화려하게 '희망' 선사

교향곡 제7번은 쇼스타코비치 작품 중 가장 오랜 75분짜리 연주곡이다. 호른 8대, 트럼펫과 트롬본 각 6대, 하프 2대 등으로 구성한 가장 큰 편성이며 무대 연주자만 100명이 넘는다.

전쟁에 대한 묘사가 두드러진 제1악장이 곡의 절반가량인 30분을 차지한다. 이어 유쾌한 분위기의 2악장, 자연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3악장, 화려한 팡파르와 팀파니의 강렬한 두드림이 인상적인 4악장을 거쳐 레닌그라드에서의 전쟁이 마무리되는 인상이다. 관현악의 강렬한 힘을 볼 수 있으면서도 전체적인 효과는 표면적이며, 교향곡의 필수 요소인 긴밀한 구성은 결여됐다. 본질적으로 교향곡이라기보다는 방대한 규모의 모음곡에 가깝다.

1942년 3월 쿠이비셰프 문화궁전 강당에서 볼쇼이 극장 관현악당 연주로 처음 무대에 올랐다. 이후 이 교향곡의 여러 무대에서 초연할 때마다 소련 정부가 이를 국위 선양 수단으로 활용했다. 곡은 레닌그라드 시에 헌정됐고, 쇼스타코비치는 이 작품으로 스탈린상을 수상했다.

예술이 국가 선전도구로 전락한 스탈린 시대 속에서 예술가 쇼스타코비치는 갈등하고 고뇌했다. 그러면서 전쟁 피해를 겪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고자 이 교향곡을 만들었다.

줄리안 코바체프 상임지휘자는 "쇼스타코비치는 곡을 통해 전쟁의 참상을 전함과 동시에 시민들에게 희망을 선사했다. 그 희망의 불씨를 대구시민에게도 선사하고자 이번 곡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R석 3만원, S석 1만6천원, H석 1만원. 문의 053)250-1475.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