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정현 자필 사과문 발표 "서현에게 사죄"…서예지 직접 언급 없어

MBC 드라마 '시간' 포스터 MBC 드라마 '시간' 포스터

배우 김정현(31)이 자필 사과문을 발표하고 상대 배우였던 서현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김정현은 "드라마 '시간'은 배우로 첫 주연을 맡게 된 작품으로 특별한 의미가 있었다"며 "감독, 작가, 동료 배우 및 스태프에게 너무 큰 실망과 상처를 안겼다"고 사과했다.

2018년 주연을 맡았던 MBC TV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하차한 김정현은 당시 연인 관계였던 배우 서예지의 요구로 상대 배우인 서현과의 접촉을 거부해온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면서 비난을 샀다.

이날 사과문에서도 김정현은 사건의 원인으로 지목된 서예지에 대해서는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김정현은 "제작발표회 당시의 기억이 파편처럼 남아 있다. 그 당시의 제 모습은 저조차도 용납할 수 없고 다시 되돌리고 싶을 만큼 후회스럽다"며 "상처를 받으신 서현 배우를 비롯해 당시 함께 고생하신 모든 관계자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최근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의 분쟁과 관련해서는 "도의적으로 사과드린다. 불미스럽게 언급된 문화창고에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