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립무용단 신작 'Be', 모다페 대미 장식한다

대구시립무용단 작품 'Be'. 대구문화예술회관 제공 대구시립무용단 작품 'Be'. 대구문화예술회관 제공

대구시립무용단의 옴니버스 형식의 신작 '비'(Be)가 제39회 국제현대무용제(모다페·MODAFE)의 폐막작으로 초청받아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김성용 예술감독의 신작 '비'는 70여분의 대극장 작품으로 서울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28~29일 오후 8시 양일간 관객들을 만난다. 올해 초청작 중 유일한 단독 공연이며, 국내 작품이 모다페 폐막작으로 선정되는 것은 이례적이다.

14~29일 진행되는 올해 모다페는 '리틀 히어로, 컴 투게더'를 주제로 코로나19로 무너진 시민들의 일상을 위로하는 춤사위를 선보인다. '비'는 어둠 속 불안과 우울을 연대와 인내로 이겨낸 절박한 기록을 무용으로 풀어낸 작품이기에 올해 모다페 폐막작으로서 의미를 더한다.

DCDC. 대구시립무용단 제공 DCDC. 대구시립무용단 제공
더 카. 대구시립무용단 제공 더 카. 대구시립무용단 제공

이번 작품은 정기공연으로 호평을 받은 '군중'과 '트리플 빌' 중 '더 기프트', '디씨디씨'(DCDC), '더 카' 등 네 개 작품 하이라이트와 신작 '더 신 앤드 롱 메시지'(The thin and long message), '비'(Be) 등 총 여섯 작품을 옴니버스식으로 구성했다. 지난 2년간 김성용 감독이 무용단과 함께 작업해 온 작품들의 정수를 만날 유일한 기회다.

김성용 예술감독은 "이 작품은 '예술인이 현재에 존재(Be)하기 위해 버티고 이겨가고 있다'는 지점에서 출발했다"며 "올해 코로나19 재택근무로 연습이 어려운 상황에서 작품 포인트가 될 수 있는 하이라이트를 위주로 연습이 가능한 파트를 뽑아내 옴니버스식으로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공연은 현장관람과 함께 온라인으로 생중계된다. 대구시립무용단의 '비'는 28일 저녁 8시(29일 제외) 네이버TV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만나볼 수 있다. 모다페에 관한 정보와 온라인 생중계 시청 방법은 모다페 공식 홈페이지(www.modafe.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대구시립무용단은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된 정기 공연을 영화로 제작해 8월 상영을 준비 중이며, 9월에는 대규모 야외공연도 계획하고 있다.

김성용 예술감독은 "모든 것들이 위축되어 있는 시기이고 공연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느끼고 있다. 그러나 우리가 추는 춤으로 사회 구성원에게 영향을 줄 수 있고, 그에 대한 책임 또한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변화에 다양한 돌파구를 모색하며 무용단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