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모델로 방탄소년단?' 갤럭시 S20 런칭 행사에 BTS 뷔 깜짝 등장 화제

삼성 갤럭시 S20 런칭 행사에 방탄소년단 뷔의 모습이 깜짝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팰리스 오브 파인 아트'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열고 차기 모델인 '갤럭시 S20'을 비롯해 폴더블폰 '갤럭시 Z 플립(Galaxy Z Flip)', 최신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Galaxy Buds+)'를 발표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프리젠테이션 도중 갤럭시 폰 화면에 버즈 플러스를 낀 방탄소년단 뷔의 모습을 깜짝 공개했다. 해당 화면이 대형 전광판으로 송출되자 현장에 있던 미디어 관계자들은 SNS를 통해 추후 삼성의 모델로 방탄소년단이 결정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과 함께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사진. 올케이팝, 미국 NBC 기자 스콧 버드맨 트위터 사진. 올케이팝, 미국 NBC 기자 스콧 버드맨 트위터

북미 연예매체 올케이팝은 'BTS V는 삼성의 언팩 행사에서 모델로 등장했다'는 제목과 함께 "BTS V는 삼성의 최신 휴대폰 화면의 모델을 장식했다. 뷔는 그의 멋진 옆선을 아름답게 보여줬다"고 전했다.

또한 미국 NBC의 기자 '스콧 버드맨'은 자신의 트위터에 "또 한 곳의 기술 회사가 방탄소년단을 프리젠테이션에 활용했다. 지난해엔 구글, 올해엔 삼성" 이라며 행사장에서 찍은 방탄소년단 뷔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팬들은 "설마 방탄소년단이 삼성 모델??", "방탄소년단 뷔가 행사장 전광판에 등장하는 순간 심장이 터지는 줄", "난 10년동안 아이폰 유저였지만 뷔가 모델을 한다면 당장 핸드폰을 바꿀거야", "삼성과 방탄소년단이라니! 최고의 기업답게 안목도 뛰어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아직까지 정식 모델로 확정되거나, 알려진 바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의 신제품 프리젠테이션에 방탄소년단 뷔의 모습이 등장하면서, 그와 더불어 방탄소년단의 경제적 가치와 글로벌한 인기에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갤럭시 S20' 시리즈는 3종으로 1억800만 화소 카메라와 6.9인치형 디스플레이 등 최첨단 기술을 탑재한 '갤럭시 S20 울트라(Galaxy S20 Ultra)', 6400만 화소 카메라와 각각 6.7인치형, 6.2인치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 S20+(Galaxy S20+)'와 '갤럭시 S20(Galaxy S20)'이다. 세 모델 모두 최신 5G 이동통신을 지원하며 빠른 네트워크 접속 시간과 데이터 속도를 자랑하는 최신 5G 표준인 단독모드(Standalone)를 지원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