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골 아이돌 중고 음반 1위 '신화'…양준일 LP는 얼마?

친필싸인 앨범 10만원에도 거래…양준일 LP 20만원

중고거래 되고 있는 1세대 아이돌들의 음반. 왼쪽부터 신화 1집, 젝스키스 1집, H.O.T 1집. 중고거래 되고 있는 1세대 아이돌들의 음반. 왼쪽부터 신화 1집, 젝스키스 1집, H.O.T 1집.

90년대 활동했던 1세대 아이돌의 음반 중 '신화'가 가장 많이 중고거래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는 22일 지난해 90년대 아이돌 음반 거래 순위를 집계한 결과 신화가 1천23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젝스키스가 964건으로 2위, 3위와 4위는 H.O.T(910건), G.O.D(856건)가 각각 차지했다.

여성 아이돌 그룹은 S.E.S가 287건으로 1위였고, 핑클(265건)과 베이비복스(158건)가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솔로 활동 멤버의 앨범까지 포함한 숫자다.

현재 중고나라에서 거래되는 1세대 아이돌 음반 시세는 1~2만원 수준이다. 다만, 희소성 있는 1집과 한정판인 경우는 2~3만원으로 가격이 조금 높다. 특히 친필 싸인이 있으면 10만원 정도 더 비쌌다.

90년대 아이돌 상품 중고거래는 이들의 팬이었던 30~40대가 경제활동 중심축으로 성장한 2015년부터 본격 등장했다.

최근에는 '리베카' 양준일의 컴백으로 90년대 초반 가수 음반을 수집하려는 관심도 높아졌다. 양준일 LP판은 20만원, '스잔'의 김승진 1만5천원, '경아'의 박혜성은 5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중고나라는 "기존 쇼핑몰에서 구할 수 없는 상품을 중고나라에서 구입할 수 있는 경우가 많아 중고음반 거래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지난해 유튜브의 온라인 탑골공원이 유행해 90년대 아이돌의 음반 중고거래도 활발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