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 강화

한국도로공사 전경. 매일신문 DB 한국도로공사 전경. 매일신문 DB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도로공사는 '생활불편신고' 앱에 사진·동영상 등으로 쓰레기 무단투기를 신고하면 해당 지방자치단체에서 확인 뒤 과태료를 부과한다. 또 안전순찰차의 블랙박스를 활용해 고속도로 본선과 갓길 무단투기를 적발하고, 상습투기 장소에는 CCTV를 추가로 설치해 무단투기 적발 시 관계기관에 고발 및 신고할 방침이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쓰레기 발생량은 2014년 5천117t, 2015년 5천768t, 2016년 6천42t, 2017년 6천867t, 2018년 7천509t 등 매년 증가하고 있다. 쓰레기 무단투기는 명절과 연휴 등 특정 시기에 집중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버려지는 쓰레기는 교통사고를 유발하고, 쓰레기 처리를 위한 인력과 예산도 매년 증가 추세"라며 "설 연휴동안 쓰레기로 인한 불편함이 없도록 고속도로 이용객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