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화재단, 지역문화예술지원사업 평가 5년 연속 우수

대구문화재단이 '2018년 지역문화예술지원사업 평가'에서 5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전국 17개 시․도 광역문화재단을 대상으로 예술 창작, 보급, 공연 등 문화예술 전반에 관한 평가를 실시하고 있는데, 대구문화재단은 최우수인 전남문화관광재단에 이어 서울, 경기, 부산문화재단과 함께 우수기관에 선정됐다.

2018 대구문화재단 우수기획 선정작 '뮤지컬 '푸르고 푸른' 공연장면. 2018 대구문화재단 우수기획 선정작 '뮤지컬 '푸르고 푸른' 공연장면.

이번 평가에서 대구문화재단은 체계적 사업구조와 함께 이에 따른 목표설정, 사업설계, 관리 등이 안정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평을 받았다. 또 문화예술인 수요를 반영한 사업설계와 지역적 특성 반영, 사업목적에 부합하는 세부사업 등이 긍정적이며,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사업은 선정방식 및 기관지원의 적절성, 안정적인 창작환경 제공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대구문화재단은 예술단체, 개인예술가의 창작활동주기에 맞춘 대구형 예술지원체계를 마련하고 지역 유망 청년예술가 발굴·육성, 해외 협력기관에 지역 예술인을 파견하는 등 예술인들의 창작 지원과 역량 강화에 주력하고 있다. 또 예술계 현장에서 전문가를 추천하는 심사·평가위원 공개추천제, 심사위원 구성의 객관성 확보를 위한 심사위원후보 추첨방식 등을 도입해 심사의 전문성과 객관성을 도모하고 있다.

박영석 대구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지역 문화예술행정의 중심으로서 예술이 흐르는 도시, 창작하기 좋은 대구를 위해 현장의 소리들을 더 폭넓게 들으며 정책에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