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멤버들 1억8000만원 기부 '코로나19 극복 응원'

사진. JTBC '뭉쳐야 찬다' 사진. JTBC '뭉쳐야 찬다'

JTBC '뭉쳐야 찬다'의 안정환 감독과 3MC 그리고 스포츠 전설 멤버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의료 지원을 위해 기부행렬에 나섰다.

'뭉쳐야 찬다' 멤버들은 지난 2일 오후 대한적십자 대구지사에 1억 8000만 원을 기부했다. 이들은 "저희들도 코로나19 극복을 응원하고 있다. 밤낮으로 애쓰시는 의료진분들을 비롯해 어려운 상황에 놓인 분들에게 작게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전설들은 국민들의 사랑과 응원을 받아온 스포츠 스타들인 만큼 어려운 시국에 힘을 모으자며 녹화 중 자발적으로 의견을 냈고 이에 안정환 감독을 비롯한 모든 멤버들이 한마음으로 뜻을 같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부금은 의료진 지원과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보건용품 구매에 쓰일 예정이다.

JTBC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인 '뭉쳐야 찬다'는 안정환 감독과 김용만, 김성주, 정형돈 세 명의 MC를 비롯해 이만기, 허재, 양준혁, 이봉주, 여홍철, 이형택, 김병현, 김동현, 김요한, 모태범, 박태환까지 한 시대를 풍미한 스포츠 전설들이 모여 축구라는 새로운 종목에 도전해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창단 8개월 만에 첫 승을 이룬 '어쩌다FC'를 위해 2002년 월드컵 신화의 주역 황선홍과 설기현의 특급 코치로 출격, 8일 밤 9시 '뭉쳐야 찬다'에서 이들의 차원이 다른 원 포인트 레슨이 전격 공개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