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휴게소 중화제육면·돼지마늘버거 무슨 맛이길래…호평 일색

SBS '맛남의광장' SBS '맛남의광장'

지난 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 등장한 경북 '영천휴게소'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고공행진 중인 분위기를 이어 '맛남의 광장'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이 세 번째로 찾은 지역은 경상북도 영천이었다. 영천은 경상도에서 돼지를 가장 많이 기르는 곳일 뿐만 아니라 마늘 생산량 1위인 지역이다.

하지만 돼지고기의 경우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이슈로 소비자에게 부정적 인식이 생기며 소비가 현저히 줄어든 상황이다. 더불어 삼겹살, 목살 등 구이 부위가 아닌 비선호 부위는 판매가 저조해 농민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마늘 또한 최근 몇 년간 이어진 풍년으로 농가 수가 증가하며 홍수 출하와 가격 하락으로 이어져 농민들의 시름이 나날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맛남의광장' 멤버들은 영천으로 출동해 또 한 번 농산물 살리기에 나섰다.

지난방송에서 백종원과 멤버들은 영천 별빛 휴게소에서 장사를 시작했다. 이들은 영천 마늘과 돼지고기를 재료로 특급 메뉴로는 '맛남 중화제육면', '맛남 돼지마늘버거'를 개발해 이목을 끌었다.

한편 '맛남 중화제육면'과 '맛남 돼지마늘버거'는 "맵기가 적당하다" "처음 먹어보는 맛" "돼지고기가 이상하게 맛있다" "뒷다리인데도 맛있다" 등 손님들의 만족스러운 호평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