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스페셜' 운동 많이 하면 살 안 빠진다? '운동의 역설'

출처: SBS 스페셜 출처: SBS 스페셜

5일 방송되는 SBS스페셜은 신년특집 '끼니외란'을 통해 우리가 먹는 음식을 재조명한다. '끼니외란' 1부는 다이어트 막전막후 편이다.

그동안 초콜릿은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에게는 금기시되어왔다. 그런데, 최근 독일의 한 연구진이 이러한 상식을 깨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저탄수화물 식사를 할 때, 다크 초콜릿을 먹은 사람들이 먹지 않은 사람들보다 더 빠르게, 더 많이 체중 감량을 했다는 것이다.

살찌는 음식의 대표 주자였던 초콜릿이 다이어트 음식의 새로운 선두주자로 떠오를 수 있을지, 3주간의 다크 초콜릿 다이어트 프로젝트를 통해 그 효과를 검증했다.

출처: SBS스페셜 출처: SBS스페셜

운동 때문에 다이어트를 포기한 사람들에게 희소식이 될 연구가 있다. 바로, 운동을 많이 할수록, 칼로리 소모량이 오히려 낮아진다는 운동의 역설(The Exercise Paradox)이다. 허먼 폰쳐 교수에 의하면 운동량이 어느 정도 적응하는 지점에 도달하면 아무리 운동을 해도 칼로리 소모가 이뤄지지 않는다고 한다.

그렇다면 다이어트는 어떻게 하는 게 유리할지 더 효과적인 다이어트 방법을 찾기 위해 시작된 또 하나의 프로젝트인 '운동 VS 식이 비교 실험'의 결과를 공개한다.

오늘 당신이 선택한 음식은 치열한 음식 정치(food politics)의 산물이다. 인터넷과 TV, 신문 매체를 보면 음식의 효능과 영양을 강조한 정보들이 하루에도 수천 개씩 쏟아진다. 정보의 대홍수 속에서 의심의 여지없이 받아들이는 과학들은 우리의 식생활에도 영향을 끼친다.

신년특집 SBS스페셜 '끼니외란'은 5일 일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