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MLB 첫 득점…내야 안타·볼넷 '2출루'

시즌 타율 0.273로 약간 올라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7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2회 안타를 치고 힘차게 1루 베이스로 달려가고 있다. 연합뉴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7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2회 안타를 치고 힘차게 1루 베이스로 달려가고 있다. 연합뉴스

왼쪽 어깨 탈구 증세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른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를 대신해 사흘 만에 선발 출전한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내야 안타로 출루해 미국프로야구(MLB) 첫 득점을 기록했다.

김하성은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2타수 1안타, 볼넷 1개를 얻어 두 번 출루했다.

동료의 홈런 때 홈을 밟아 MLB 첫 득점도 올렸다.

김하성은 1사 2루에 들어선 2회말 첫 타석에서 2루수 쪽 내야 안타로 1, 3루 기회를 만들었다. 4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안타 2개를 친 뒤 3일 만에 나온 김하성의 빅리그 세 번째 안타다.

김하성은 4회 3루수 땅볼로 물러난 뒤 1대1로 맞선 7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볼넷을 골랐고 빅토르 카라티니가 우월 2점 홈런을 터뜨려 김하성은 득점했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3대1로 이겨 2연패를 끊었고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73(11타수 3안타)으로 약간 올랐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