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에 3대5 역전패…프리미어12 준우승

3대0→3대5…양현종, 야마다에게 통한의 역전 3점포 헌납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으로 위안

17일 일본 도쿄의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2회말 2아웃 주자 1, 2루 상황에서 한국 선발투수 양현종이 일본 야마다에게 3점 홈런을 허용하고 허탈해 하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일본 도쿄의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2회말 2아웃 주자 1, 2루 상황에서 한국 선발투수 양현종이 일본 야마다에게 3점 홈런을 허용하고 허탈해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야구가 일본의 벽을 넘지 못하고 제2회 프리미어12에선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 야구가 일본의 벽을 넘지 못하고 제2회 프리미어12에선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프리미어12 2연패를 노린 한국 야구 대표팀의 꿈이 아쉽게 무산됐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의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3대5로 패했다.

한국은 전날 슈퍼라운드 최종전(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8대10으로 패해 2위(3승 2패)로 결승에 올랐다.

1위 일본(4승 1패)과 하루 만에 다시 만난 한국은 전날 설욕과 함께 2015년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노렸으나, 2점 차로 석패하며 대회 준우승과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선발 등판한 양현종은 3이닝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4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고 팀이 3대4로 뒤진 4회말 이영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출발은 산뜻했다. 1회초 선두타자 이정후가 볼넷을 골라 걸어나갔다. 이어 김하성이 좌측 담장을 넘기는 선제 투런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2사 후엔 김현수가 우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포까지 쏘아 올리며 점수는 3대0이 됐다.

1회말 양현종이 2사 1루에서 스즈키에게 1타점 2루타를 맞았다.

3대1로 앞선 2회말 양현종은 역전까지 허용했다. 2사 후 볼넷과 내야안타를 내줘 1, 2루에 일본 주자가 섰다. 이어 야마다에게 3점 홈런을 얻어맞으며 점수는 3대4로 뒤집혔다.

한국은 재역전을 위해 분투했으나 매번 아쉬움만 남겼다.

3회초 선두타자 김하성이 안타로 출루했지만, 후속 김재환의 뜬공 때 2루를 훔치려다가 태그아웃됐다.

5회초에는 선두타자 김상수가 내야안타로 출루에 성공했다. 이정후가 뜬공으로 물러났고 김하성이 타석에 들어서 풀카운트 승부를 벌였다.

런 앤드 히트 작전으로 김상수는 2루로 내달렸지만, 김하성이 헛스윙하면서 김상수까지 런다운에 걸려 태그아웃됐다.

김경문 감독은 6회말 2사 3루 위기에서 이영하를 내리고 조상우를 올려 급한 불을 껐다.

하지만 조상우는 7회말 2사 3루 위기를 다시 맞아 아사무라에게 1타점 적시타를 헌납, 점수는 3대5로 벌어졌다.

한국은 9회초 정규이닝 마지막 공격에서 막판 뒤집기를 노렸으나 4번 박병호, 5번 김현수, 6번 양의지가 모두 범타에 그치며 2점 차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