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야구, 대만에 0대7 패…슈퍼라운드 2승 1패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 4회초 추가 실점한 한국 선발투수 김광현이 마운드에서 내려오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 4회초 추가 실점한 한국 선발투수 김광현이 마운드에서 내려오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파죽지세의 한국 야구 대표팀이 '복병' 대만에 발목을 잡혔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 대만과의 경기에서 0대7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조별리그와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 2승 1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 걸린 도쿄올림픽 출전권 한 장을 두고 1승 2패의 대만과 슈퍼라운드 막판(15일 멕시코전, 16일 일본전)까지 치열한 승수 싸움을 벌이게 됐다.

이날 선발 등판한 김광현은 3⅓이닝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으로 부진했다.

김광현은 경기 초반부터 흔들렸다.

1회초 대만 선두타자 후진훙에게 안타를 내줬다. 이후 2사 1, 2루 위기에 몰렸지만 천춘슈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그러나 김광현은 2회초 2사 1루에서 가오위제에게 1타점 2루타를 얻어맞아 선취점을 내줬다. 후속 후진룽에게도 적시타를 허용하며 점수는 0대2가 됐다.

김광현은 3회초를 삼자범퇴로 끝내며 안정을 찾는 듯했다.

하지만 4회초 선두타자 린리에게 안타를 헌납했다. 이어진 희생번트로 1사 2루 득점권 위기를 맞았다.

김광현은 왕성웨이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아 점수는 0대3이 됐다. 후속 가오위제에게 다시 안타를 맞은 김광현은 1사 1, 2루 상황에서 하재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구원 등판한 하재훈은 후속타자 두 명을 땅볼과 뜬공으로 처리했다.

한국 타선은 대만 선발투수 장이를 상대로 답답한 경기력을 보였다. 5회까지 매 이닝 출루했지만 주자가 홈으로 들어오지 못했다.

한국은 1회말 무사 1, 2루 득점권 찬스를 잡았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 실패했다.

0대1로 뒤진 2회말에는 2사 1, 2루 찬스를 살리지 못했고, 3회말 2사 이후 박병호의 안타 이후 적시타가 나오지 않으며 추격이 무위에 그쳤다.

0대3까지 밀린 5회말에는 1사 후 박민우가 볼넷을 골라 출루하고 도루로 2루까지 도달했지만 거기까지였다.

7회초 한국의 네 번째 투수 원종현이 천쥔시우에게 3점 홈런을 헌납, 점수는 0대6으로 크게 벌어졌다.

9회초에도 1점을 더 내준 한국은 7점차 영봉패로 경기를 마쳤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