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몸값 윤곽 드러내나…12일 MLB 단장 회의

지난 10월 9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10회초 연장 경기를 류현진이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월 9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10회초 연장 경기를 류현진이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나온 류현진(32)의 몸값 규모가 점차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단장 회의가 시작이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단장들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콧데일에서 한자리에 모인다. 리그 전반의 이슈를 논의하면서 동시에 스토브리그 선수 영입과 관련한 FA 시장 흐름도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MLB닷컴은 "어느 팀이 게릿 콜 영입전에 뛰어들지가 최대 이슈"라며 단장 회의 관전포인트를 소개했다.

이어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뉴욕 양키스가 치열한 영입전을 펼칠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면서 "원소속팀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필라델피아 필리스, 텍사스 레인저스도 후보군"이라고 설명했다.

게릿 콜을 둘러싼 각 구단의 움직임은 곧바로 류현진의 거취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현재 FA 선발 자원은 1순위 콜, 2순위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3순위 류현진으로 평가받고 있다. '최대어' 콜의 몸값이 오르면 스트라스버그와 류현진의 몸값도 덩달아 상승한다.

콜을 놓친 구단이 2~3순위 선발 자원인 스트라스버그, 류현진을 영입하려고 할 것이기 때문이다.

콜, 스트라스버그, 류현진의 대리인은 '슈퍼에이전트'로 불리는 스콧 보라스다. 현지 언론은 보라스가 몸값 부풀리기에 나설 것으로 전망한다.

한 매체는 '보라스가 단장 회의를 쥐락펴락할 수도 있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보라스는 일반적으로 몸값을 최대한 높이기 위해 계약 시점을 늦추는 경향이 있다. 이에 따라 콜의 영입 경쟁이 끝나더라도 류현진의 거취가 곧바로 결정되지는 않을 것이란 예상이 많다.

류현진도 느긋한 마음이다. FA와 관련해 보라스에게 일임한 류현진은 14일 한국으로 귀국해 국내 활동과 훈련에 매진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