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메츠전 7이닝 무실점…13승은 실패

2피안타 6탈삼진…34일 만에 무실점 경기
사이영상 경쟁자 메츠 디그롬도 7이닝 8탈삼진 무실점…다저스는 0대3으로 패배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 5회에 상대 타자를 향해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 5회에 상대 타자를 향해 공을 던지고 있다. 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부활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2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기록했다.

0대0으로 맞선 8회초 타석에서 에드윈 리오스로 교체돼 13승 사냥에는 실패했지만, 평균자책점을 2.45에서 2.35로 낮췄다.

최근 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9.95로 부진했던 류현진은 메츠전을 계기로 부활의 시동을 걸었다.

류현진의 무실점 경기는 7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12승을 수확한 8월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 이래 34일 만이다.

아울러 이날 경기로 올 시즌 168⅔이닝을 던져 메이저리그 데뷔 첫해인 2013년(192이닝) 이후 6년 만에 규정 이닝(162이닝)을 돌파했다.

2년 연속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에 도전하는 메츠 선발 제이컵 디그롬도 7이닝 8탈삼진 무실점의 호투를 펼쳐 평균자책점을 2.61로 끌어내렸다.

열흘 만에 마운드에 선 류현진은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과 호흡을 맞췄다.

2회 윌슨 라모스까지 5타자를 모두 범타로 돌려세운 류현진은 로빈슨 카노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토드 프레이저를 좌익수 직선타로 처리했다.

3회 2사 후 아메드 로사리오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 타자의 땅볼 때 1루주자를 2루에서 잡아냈다.

이후 류현진은 7회 라모스까지 13명의 타자를 모두 범타로 처리하고 '코리안 몬스터'의 부활을 알렸다.

한편 다저스는 류현진이 내려간 8회에 세 명의 구원투수를 내보냈지만, 계투진은 몸에 맞는 공 2개와 볼넷으로 2사 만루 위기를 자초한 뒤 자이 데이비스에게 싹쓸이 2루타를 맞고 0대3으로 졌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