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사직구장 날씨 '비', 롯데 kt 전 우천취소 결정

부산 동래구 사직동 26일 오후~27일 오전 날씨. 네이버 부산 동래구 사직동 26일 오후~27일 오전 날씨. 네이버

26일 오후 6시 30분부터 부산 시작야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롯데 자이언츠 대 kt wiz의 프로야구 경기가 우천취소로 순연됐다.

KBO의 사직구장 경기 우천취소 결정은 비가 내리고 있는 다른 지역에 비해 조금 늦게 내려진 편이다. 이날 창원(한화 대 NC)과 포항(두산 대 삼성)의 경기에 대해서는 빠른 우천취소 결정이 나온 바 있다.

이날 오후 4시 50분 기준으로 모두 5곳 경기 중 3경기가 장마 북상에 따른 비로 우천취소됐다. 아직 장마가 다다르지 않은 중부지역인 서울 잠실(LG 대 SK)의 경우 오늘 오후 9시쯤은 돼야 비가 내리기 시작할 전망이고, 돔구장인 고척(KIA 대 키움)의 경우 비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우천취소는 KBO 경기운영위원이 개시 3시간 전부터 결정에 들어간다. 경기 중 취소 시 5회 말까지는 노게임, 6회 초 이후엔 콜드게임이다.

아울러 경기를 중단하는 서스펜디드 게임의 경우 중단된 시점까지의 점수 등 기록은 유효하며, 추후 경기 재개시 중단된 시점부터 경기가 이어진다.

관련기사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