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300㎏ 거대 애완돼지 구출 나서

3년 전 애완용으로 키우기 시작한 돼지가 300㎏으로 불어나
안동시, 수의사 등 동원해 구조 예정

안동시 한 아파트 안에서 자란 300㎏가량의 애완돼지의 모습. 독자 제공 안동시 한 아파트 안에서 자란 300㎏가량의 애완돼지의 모습. 독자 제공

불어난 몸집 탓에 집 밖으로 나올 수 없는 몸무게 300㎏의 거대 애완돼지 구출 작전이 안동에서 펼쳐진다.

20일 안동시 등에 따르면 안동 한 아파트에서 사는 A씨는 3년 전 애완용으로 돼지를 키우기 시작했다. 하지만 최근까지 몸무게가 300㎏ 정도로 불어났고, 좁은 아파트 구조 탓에 출입문을 통해 집 밖으로 나가지도 못하는 상황에 처했다.

냄새가 난다는 민원도 잇따르자 A씨는 사다리차를 동원해 돼지를 집 밖으로 꺼내려 했지만, 너무 크고 무거워 번번이 실패했다.

답답한 마음에 소방서에도 도움을 요청했고 구조대원의 두 차례 방문했지만, 아파트 베란다가 좁고 돼지가 상처를 입을 우려가 있어 구조가 불가능했다.

결국 A씨는 안동시에 도움을 청했고, 소방서 등과 힘을 합쳐 오는 23일 애완돼지를 구출하기로 합의했다.

안동시와 A씨 등은 돼지를 이동시킬 수 있는 맞춤형 들것을 만드는 한편, 성인 5~6명의 도움을 받아 구출할 계획을 세웠다. 구출 과정에서 돼지가 상처를 입지 않도록 수의사도 동원해 마취제를 투약할 예정이고, 구조된 돼지는 동물보호시설로 보내지게 된다.

안동시 관계자는 "집주인 A씨가 주변의 관심을 부담스러워하는 만큼 조용한 시간대를 정해 구조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