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대구점 매각은 부동산 투기, 市가 나서야"

지역 노동계 "홈플러스 매각 대구시 개입 촉구"
홈플러스, 7월부터 경영 악화 이유로 대구점 포함 4개 점포 매각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대구경북본부가 27일 홈플러스 대구점 앞에서 폐점매각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민주노총 대구경북본부 제공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대구경북본부가 27일 홈플러스 대구점 앞에서 폐점매각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민주노총 대구경북본부 제공

홈플러스 1호점인 대구점이 매각된 데 대해 지역 노동계가 지자체 개입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조 대구경북본부(이하 노조)는 27일 홈플러스 대구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폐점매각 철회를 촉구했다.

앞서 13일 홈플러스를 운영하는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이하 MBK)는 대구점 매각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홈플러스는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와 유통환경 변화를 이유로 7월부터 경기 안산점과 대전 탄방점, 둔산점을 매각하기도 했다. 홈플러스는 내년까지 대구점을 운영하면서 인근 점포로 직원을 배치하는 등 고용보장을 약속했지만 노동계는 여전히 구조조정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노조는 운영자금 확보를 위해 점포를 매각한다는 MBK 주장은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12일 대구시의회가 상업지구 내 주상복합건물의 용적률을 400%로 제한하는 대구시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을 유보한 직후 거래가 체결된 점을 감안하면 이번 매각은 부동산 투기 목적에 가깝다는 것이 이들 주장이다.

노조는 다른 지역 사례처럼 지자체 개입이 절실하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주상복합건물 재건축을 전제로 매각된 홈플러스 안산점은 지난달 18일 안산시의회에서 일반상업지역 내 주상복합 개발 용적률 기준을 1천100%에서 400%로 낮추는 조례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추진이 불투명한 상태다.

노조 관계자는 "홈플러스 대구점 매각은 지역 실업자를 양산하고 부동산 투기를 부채질하는 행태다. 홈플러스 위기극복은 MBK가 홈플러스를 인수하면서 한 1조원 투자 약속을 지키는 것"이라며 "다른 지역처럼 대구시도 MBK의 노골적인 부동산 투기에 대해 적극 규제해야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