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3명, 영천도 패닉…보건소 등 의료기관 8곳 폐쇄

39·41번 확진자 신천지 교인…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

19일 오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를 의심해 영천시보건소를 찾은 한 시민들이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이 현실화되면서 방역당국이 종합병원, 보건소, 동네의원 등 의료기관들의 진료 선별 기준을 명확히 해 지침을 내려야 할 때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일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19일 오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를 의심해 영천시보건소를 찾은 한 시민들이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이 현실화되면서 방역당국이 종합병원, 보건소, 동네의원 등 의료기관들의 진료 선별 기준을 명확히 해 지침을 내려야 할 때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일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경북 영천에서 하루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나오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19일 영천시 등에 따르면 영천지역 확진자 3명은 37번 남성(47)과 39번 여성(61) 및 41번 여성(70)이다. 이 중 39·41번 확진자는 대구의 31번 환자와 같은 신천지 교회 교인이다.

37번 확진자는 지난 15일부터 발열과 두통, 오한 증세를 보이며, 18일 경북대병원 선별진료소의 검사결과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최근 해외여행이나 확진자와의 접촉도 없는 것으로 조사돼 감염 경로가 제대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

영천에서 거주하며 경산 진량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나 접촉자의 2차 감염 전파가 우려된다. 현재 경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가족인 아내와 딸은 별다른 증상없이 자가격리 상태며, 아들은 군복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천시가 19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 3명에 관한 언론브리핑을 하고 있다. 영천시 제공 영천시가 19일 오전 코로나19 확진자 3명에 관한 언론브리핑을 하고 있다. 영천시 제공

39번과 41번 확진자는 대구의 31번 확진자와 감염 경로에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9번 확진자는 지난 9일과 16일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돼 31번 확진자와 접촉을 통한 2차 감염자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39번 확진자가 지난 16일에 영천에서 대구로 가는 시내버스 555번을 타고 대구지하철 1호선 안심역에서 환승해 반월당역을 거쳐 신천지 대구교회를 오고 간 이동 동선이 확인됐다.

또 16일 오후부터 오한과 근육통 증세를 보이며 17일과 18일에 영천시보건소와 동네의원을 방문하는 등 다수의 시민들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영천지역내 '슈퍼 전파자' 우려를 키우고 있다.

41번 확진자는 39번 확진자와 접촉을 통해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대단위 아파트 단지에서 혼자 사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단지내 주민들과의 접촉에 따른 집단 감염 우려도 나온다.

지난 15일부터 기침과 인후통 증세를 보이다가 18일 영천시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으며 19일 오전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39번 및 41번 확진자는 동국대 경주병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 3명의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시보건소 본관동과 영천영대병원 응급실을 비롯 새영천경대연합의원·금호의원·김인환내과의원·영제한의원·안심의원·새영천약국 등 지역 8개 의료기관은 폐쇄됐으며, 의료진도 자가격리 중이다.

영천시 보건당국은 "아직까지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이는 의심환자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면서 "확진자 3명의 구체적 이동 동선과 가족 등 접촉자 파악에 집중하며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