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구, 환경오염물질 배출 사업장 체계적 배출 기술지원 길 열려

10일 달서구청, 대구녹색환경지원센터 업무협약 체결
성서공단 등 환경컨설팅, 환경기술검토지원단 구성 및 운영 등으로 대기 환경문제 선제적 대응 나서

지역 최대 공업단지인 성서공단이 자리한 대구 달서구의 환경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에 대한 체계적 배출 기술지원 길이 열렸다.

이를 통해 그동안 공단지역 등의 대기환경오염 우려 등에 대한 선제적 대응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달서구청은 10일 대구녹색환경지원센터와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기술지원 환경컨설팅 환경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은 성서공단 등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저감하고 새로운 환경기술들을 도입, 환경문제를 사전에 해결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을 통해 달서구청은 내년부터 환경컨설팅 및 기술지원이 필요한 사업장을 선정, 지원대상으로 추천하고 대구환경센터는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환경기술검토지원단을 구성·운영해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해 인허가 단계부터 기술자문 제공하고 환경컨설팅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앞으로 기업들은 ▷공해방지시설에 대한 무상 진단 ▷공해처리 기술 습득 ▷노후 환경오염물질 배출 방지시설 교체 시 최신 방지시설 정보 제공 등의 혜택을 받게된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이번 협약으로 지역의 고질적인 환경이슈인 미세먼지 등의 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응해 해결해 나갈 수 있고 기업들이 환경기술검토에 대한 부담감도 완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공단지역의 환경오염 저감으로 지역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