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 아파트서 형이 휘두른 흉기에 동생 숨져

동생이 평소 자신을 무시했다고 주장

대구에서 40대 남성이 자신의 친형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다.

대구 수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0시쯤 수성구 범물동의 아파트에서 A(48)씨가 자신의 형 B(52)씨가 휘두른 칼에 목 부위를 찔렸다.

A씨는 이웃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도착했을 때는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경찰은 살인 혐의로 B씨를 현장에서 붙잡아 조사 중이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동생이 평소 나를 무시해 화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으로 자세한 경위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