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IC 진입로에 지름 5m 대형 싱크홀 '뻥'

도로 차량 운전자 신고로 경찰 현장 통제해 인명피해 없어
고속도로 진입 도로라 통제 늦었으면 교통사고 '아찔'
포항시, 슬래그로 구멍 메우고 정확한 싱크홀 발생 원인 조사하겠다

3일 오후 12시 50분쯤 포항 남구 이동 에스포항병원 건너편 편도 3차로 중앙에 발생한 지름 5m 싱크홀 일대를 경찰과 포항시 공무원이 통제하고 있다. 배형욱 기자 3일 오후 12시 50분쯤 포항 남구 이동 에스포항병원 건너편 편도 3차로 중앙에 발생한 지름 5m 싱크홀 일대를 경찰과 포항시 공무원이 통제하고 있다. 배형욱 기자

제18호 태풍 '미탁'이 퍼부은 폭우 영향으로 경북 포항에 지름 5m에 달하는 싱크홀이 발생했다.

3일 포항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쯤 "도로가 조금 내려앉아 차량 하부가 긁힌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신고 현장은 포항 남구 이동 에스포항병원 맞은편 편도 3차로 중앙으로,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까지만 해도 도로가 약간 내려앉은 정도였다.

경찰은 지나가는 차량의 하부가 도로에 닿는 것을 확인하고 침하된 도로의 위치를 흰색 스프레이를 뿌려 표시했다.

익산~포항 고속도로 포항IC 진입 지점이다 보니 차량이 고속으로 달릴 우려가 있어 순찰차를 배치하고 도로 통제를 시작했다.

그러던 중 신고 1시간 만인 낮 12시 50분쯤 도로가 갑자기 아래로 꺼지면서 지름 5m에 깊이 3.5m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3일 오후 12시 50분쯤 포항 남구 이동 에스포항병원 건너편 편도 3차로 중앙에 발생한 지름 5m 싱크홀 일대를 경찰과 포항시 공무원이 통제하고 있다. 배형욱 기자 3일 오후 12시 50분쯤 포항 남구 이동 에스포항병원 건너편 편도 3차로 중앙에 발생한 지름 5m 싱크홀 일대를 경찰과 포항시 공무원이 통제하고 있다. 배형욱 기자

다행히 싱크홀 발생 당시 해당 도로에 대한 통제가 이뤄져 안전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포항시는 싱크홀 내부에 슬래그를 부어 구멍을 메우는 작업을 진행하는 것으로 1차 복구를 한 뒤 정확한 싱크홀 발생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싱크홀 발생 원인에 대해 포항시는 해당 장소 아래 묻혀있던 배수관과 연결된 또 다른 배수관에서 물이 새 토사가 주변으로 빠져나갔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장소는 도로로 사용되기 전 하천이었던 곳으로 가로 3m, 높이 2.5m 배수관이 설치돼 있으며, 싱크홀 위치에 이 배수관과 다른 배수관이 연결돼 있다고 포항시는 밝혔다.

현재 포항시 공무원은 배수관 내부로 들어가 토사 유출 경로를 확인하고 있으며, 동공 등 추가 싱크홀 발생 위험지역이 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간혹 배수관을 중심으로 작은 규모의 싱크홀이 발생한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규모가 큰 것은 처음 본다"며 "올해 잦은 태풍과 폭우로 토사 유실이 가속화해 싱크홀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원인을 명확히 찾아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3일 오전 11시 50분쯤 포항 남구 이동 에스포항병원 건너편 편도 3차로에 싱크홀이 발생하기 전 경찰이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포항남부경찰서 제공. 3일 오전 11시 50분쯤 포항 남구 이동 에스포항병원 건너편 편도 3차로에 싱크홀이 발생하기 전 경찰이 교통을 통제하고 있다. 포항남부경찰서 제공.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