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 중인 자갈마당, 안전상 이유로 공사 일시 중단 돼

재개발을 위해 철거 작업이 진행중인 대구 자갈마당에서 한 건물이 피해를 입으면서 중구청이 20일 시행사에 안전상의 이유로 공사 일시 중단 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철거 작업 중 피해를 입은 건물 내부 모습. 독자제공. 재개발을 위해 철거 작업이 진행중인 대구 자갈마당에서 한 건물이 피해를 입으면서 중구청이 20일 시행사에 안전상의 이유로 공사 일시 중단 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철거 작업 중 피해를 입은 건물 내부 모습. 독자제공.

재개발을 위해 철거 작업이 진행중인 대구 도원동 성매매집결지 일명 자갈마당의 철거 공사가 일시 중단됐다.

중구청은 20일 안전상의 이유로 재개발 시행사에 공사 일시 중단 명령을 내렸다.

이날 중구청 및 자갈마당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자갈마당 철거 작업 중 무게 1t 정도의 기둥이 넘어지면서 바로 옆 건물 샌드위치 패널이 무너졌다. 피해 건물은 아직 건물주와 시행사간 매입 계약이 이뤄지지 않은 사유지로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건물 안에는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해당 건물 관계자는 "철거작업 중 1t 기둥이 무너지면서 도미노처럼 우리 건물에 무너져 내리는 피해를 당했다"며 "구청과 경찰서 등에 해당 피해 사실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중구청측은 지난 19일 현장에서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 우선 구두로 공사 중지 행정지도를 한 후 20일 오후까지 내부 결재를 마치고 시행사에 공사 중지 명령서를 전달했다.

중구청 관계자는 "해당 피해 사실을 접수하고 안전 가림막 설치 등 조치를 취할 때까지 공사를 중지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