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서 50대 남성 결혼생활 문제로 집나간 아내 흉기로 찔러 살해

범행 후 남편 독극물 마셨지만 경찰에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 목숨 건져

경북 포항에서 50대 남성이 아내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고 자신도 독극물을 마신 사건이 발생했다.

포항북부경찰서는 31일 아내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51)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0일 오후 8시쯤 포항 북구 흥해읍 영일만항 인근 한 식당 앞에서 아내 B(50) 씨와 대화를 나누던 중 품에서 흉기를 꺼내 가슴과 팔 등을 10여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건을 저지른 직후 차량을 몰고 북구 흥해읍 곡강교 인근으로 이동해 제초제 500㎖를 마셨지만,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병원으로 옮기면서 목숨을 건졌다.

당시 A씨는 이동 중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독극물을 먹고 죽겠다"고 말했고, 지인은 이를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사건을 조사 중인 경찰은 A씨와 B씨가 결혼생활 문제로 다퉈왔고, 지난달 말쯤 B씨가 남편 몰래 함께 살던 집에서 나와 숙식이 가능한 식당으로 거주지를 옮긴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또 경찰은 포항 남구 오천읍 이들 부부가 살던 집 주변 조사에서 A씨가 평소 B씨와 다투는 과정에서 수차례 폭행했으며, 감금까지 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

이런 문제로 집을 나간 B씨를 최근 A씨가 찾아냈으며, '다시 함께 살자'는 내용으로 설득하던 중 범행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범행에 사용한 흉기에 대해 평소 캠핑용으로 들고다니던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은 A씨가 흉기를 종이에 싸서 사건 현장에 나타난 점 등으로 미뤄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B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