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미리보기] '그것이 알고 싶다' 손목만 절단한 이유는? 왜 손톱을 짧게 깎아?

그것이 알고 싶다 홈페이지 캡쳐 그것이 알고 싶다 홈페이지 캡쳐

'그것이 알고 싶다' 22일(오늘) 방송에선 영동 여고생(정소윤) 살인 사건의 진상을 밝힌다.

지난 2001년 3월, 충북 영동군의 한 신축 공사장 지하창고에서 만16세 한 여고생이 변사체로 발견됐다. 당시 입고 있던 교복에는 흐트러짐이 없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정 양의 두 손목은 절단되어 있었다.

양 손목은 시신 발견 다음날 인근 하천에서 발견됐다. 하지만 이때 발견된 손의 손톱은 짧게 깎여 있었다. 정 양의 부모님은 인터뷰때 "'일단 손톱이 있더냐고 내가 물었어요. 길어져 있는 상태였는데 왜 손톱이 짧더냐고 물었어요. 이렇게 깎여져 있냐고"라고 전했다.

정 양은 평소 손톱 꾸미는 것을 좋아해 항상 길게 길렀다고 한다. 그렇다면 "범인은 왜 정양의 두 손만 절단해 인근 하천에 버렸으며 특히 손톱은 왜 짧게 깎아버렸을까?"라는 의문점이 남는다.

이에 많은 네티즌들은 정양이 살해 당하기전 범인의 피부 등을 할퀴었을 걸로 예상했다. 그래서 차후에 처리할 계획으로 정양의 손목을 잘랐고 하천에 버릴려던 중 보다 확실하게 처리하기 위해 정양의 손톱을 짧게 깎아버렸던 것으로 추측했다.

'그것이 알고싶다'는 매주 토요일 11시1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AD

사회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