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입국 후 격리 韓 교민 수십명 여권 소각 '쓰레기로 착각'

중국 국적기인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항공기가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국적기인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항공기가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당국이 시설 격리 중인 한국 교민들의 여권을 수거했다가 관리 소홀로 소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방역 당국은 지난 4일 인천을 출발해 베이징에 도착한 뒤 시설에 격리된 교민 31명으로부터 서류 작성 명목으로 여권을 수거해 갔다가 전량 소각됐다.

중국 측은 방역 당국 관계자가 한국 국민들의 여권을 봉투에 담아놓았는데, 시설 직원이 쓰레기로 착각해 폐기한 것 같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을 접한 주중 한국대사관은 즉각 중국 측에 항의했고, 중국 측은 사과의 의미로 3주간 격리 비용 전액을 부담하고 무료로 비자를 발급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