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보니와 클라이드?" 미국서 AK-47 소총 등으로 경찰과 총격전

미국 국기(성조기). 매일신문DB 미국 국기(성조기). 매일신문DB

청소년 보호시설에서 탈주한 10대 소녀·소년이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 경찰과 총격전을 벌여 1명이 큰 부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1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주 델토나 시 한 주택에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14세 소녀와 12세 소년이 침입했다.

이들은 이 집에 보관돼 있던 총기인 AK-47 소총과 산탄총으로 무장, 신고를 접수해 출동한 경찰 8명에 맞서 총격전을 벌였다.

14세 소녀는 산탄총을, 12세 소년은 AK-47 소총을 들고 대치하던 가운데, 14세 소녀가 부상을 입었다. 이에 12세 소년은 총을 버리고 경찰에 투항햇다. 12세 소년은 부상을 입지 않았다.

이들 10대 청소년 둘은 그날 오후 플로리다 연합감리교 청소년 보호시설에서 도망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설 탈주 과정에서도 범행이 있었다. 14세 소녀는 보호시설 직원을 몽둥이로 때린 후 12세 소년을 데리고 시설을 빠져나갔다.

이에 보호시설이 경찰에 신고를 한 데 이어, 경찰은 이날 오후 7시 30분쯤 인근 주택 유리창이 깨졌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했다.

그런데 해당 집 주인과의 통화에서 경찰은 집 안에 AK-47 소총과 산탄총, 그리고 200여발 실탄이 보관돼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이어 해당 총기 2정과 실탄들이 두 청소년의 범행에 쓰인 것이다.

사건 당시 경찰은 무장한 채로 주택을 포위, 두 청소년에게 투항을 권했다.

그럼에도 14세 소녀는 이날 오후 8시 30분부터 30여분 동안 경찰에게 수차례 총격을 가했다. 14세 소녀는 아예 집 차고로 나와 산탄총으로 경찰관을 겨누기도 했다.

경찰의 거듭된 투항 권유에도 응하지 않은 14세 소녀는 결국 경찰의 총에 맞아 중상을 입은 후 체포됐다. 14세 소녀는 인근 병원에 수술을 받았으며, 위독한 상태로 알려졌다.

※보니와 클라이드는 1930년대 미국 대공황 당시 연쇄 강도 및 살인 범죄를 저지른 20대 남녀 커플.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