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미 정상회담 당시 日 스가 총리 불러 3국 회담 시도… 한국 반대로 '무산'

11일~13일 영국 G7 정상회의에서 한미일 정상회의 열듯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지난달 21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이서 미국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합류를 추진했으나 우리 정부의 반대로 무산됐다는 소식이 나왔다.

일본 교도통신은 3일(현지 시간) 복수의 미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측은 지난 4월 16일 워싱턴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이 끝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스가 총리의 미국 재방문을 일본 정부에 타진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입장에서는 한미일 3국 정상이 참여한 회담을 열려고 한 셈인데 이에 대해 한국 측이 "한미 정상회담이 (한미일 정상회담에) 묻히고 만다"며 난색을 표해 계획이 불발됐다.

교도통신은 냉각된 한일 관계 개선과 함께 한미일 연대를 통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의도로 바이든 행정부가 한미일 정상회담을 추진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미국 주도로 오는 11~13일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맞춰 한미일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방안도 한미일 외교당국이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