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하이밍 中대사, 서울서 열린 중국 공산당 주제 행사서 韓美 성명 비판 "중국이란 말 없지만 우리 겨냥한 것 모르지 않아"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24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중국공산당 100년과 중국 발전'을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주한 중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24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중국공산당 100년과 중국 발전'을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주한 중국대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가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공동성명에서 대만 문제를 언급한 것과 관련,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서울에서 열린 한 행사에 직접 밝혔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소월로 밀레니엄힐튼 호텔에서 열린 '중국공산당 100년과 중국의 발전' 세미나에 참석한 싱하이밍 대사는 기자들과 만나 한미 정상 간 만남 직후 나온 공동성명 내용을 두고 "대만 문제는 중국 내정인데 (공동성명에)나왔다"며 "중국(이라고 명시적으로 밝힌) 말은 없지만 중국을 겨냥해서 하는 걸 우리가 모르는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미 정상이 발표한)공동성명에 우리는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 관심을 안 가질 수 없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중국은 (한미 정상의)공동성명 내용에 우려를 표한다. 대만 문제는 순수한 중국 내정이다. 어떤 외부 세력의 간섭도 용납할 수 없다"며 "관련 국가들은 대만 문제에서 언행을 신중해야 하며 불장난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공동성명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은 대만 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한 반응이었다. 이날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과 함께 싱하이밍 대사가 닮은 맥락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표명한 것.

이에 대해 오늘 청와대는 해명 입장을 냈다.

청와대는 "타이완(대만) 문제 관련 협력이 한미 정상 (공동)성명에 첫 포함됐지만, 양안(중국과 대만) 관계의 특수성을 고려, 역내 정세의 안정이 우리에게도 중요하다는 점을 일반적이고도 원칙적인 수준에서 표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우리 측은 외교부 등을 통해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와 관련해 중국 측과 필요한 소통을 해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 정부는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한중 전략 동반자 관계를 조화롭게 한다는 일관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싱하이밍 대사는 지난 2020년 1월부터 주한 중국대사로 있다. 앞서 2000년대 초반부터 주한중국대사관에서 일했고, 2015~2019년 주몽골 중국대사로 갔다가 한국으로 돌아온 것이다.

이날 '중국공산당 100년과 중국의 발전' 세미나 행사는 주한중국대사관, 성균관대학교 성균중국연구소가 주최했다. 행사에는 이수성 전 국무총리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7위

5 4 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