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종료 임박에 日 언론 "한국이 나서서 해결해라"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오는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가 종료하는 가운데, 일본의 현지 언론에서 한일 간 대화를 촉구했다.

6일(현지시간) 일본의 일부 언론은 지소미아를 앞두고 한일 간의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지난 4일 열린 한일 양국 정상의 환담에 대해 "불신이 깊어진 한일 정상이 드디어 마주 보게 된 것은 1보 전진이다"며 "이를 본격적인 관계 개선에 연결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다. 또한 해당 언론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입장을 고수하고, 한일 관계의 개선을 위해선 한국이 움직여야 한다는 일본 정부의 자세를 대변하기도 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 또한 "아베 총리가 이낙연 총리와의 회담에 응한 것도 정치 차원의 대화가 움직이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바람직하다. 한국 대법원의 징용 판결 이후 1년이 지났음에도 양측의 골이 메워지지 않은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하며 한일 간의 대화를 촉구했다.

한편 산케이 신문은 "화해 포즈에 속지 말라"는 제목의 사설 기사를 보도하며,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와 협상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산케이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총리와 대화를 나눌 때 한국 측의 잘못을 바로잡겠다는 말을 하지 않았다. 약속을 어긴 한국에 피해를 입은 일본 정부의 입장을 생각해야 한다"고 언급하며 한국 정부의 태도를 지적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