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mm 물폭탄에 부상자 99명 속출…일본 태풍 피해 심각

태풍 '하기비스'가 접근 중인 11일 일본 미에현 키호 항에서 큰 파도가 방파제를 강타하며 솟구치고 있다.(연합뉴스) 태풍 '하기비스'가 접근 중인 11일 일본 미에현 키호 항에서 큰 파도가 방파제를 강타하며 솟구치고 있다.(연합뉴스)

19호 태풍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강타하면서 인명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12일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를 상륙한 가운데, NHK는 13일 오전 5시30분 사망자가 4명, 행방불명자가 17명, 부상자가 99명이라고 밝혔다.

하기비스가 지난 12일 저녁 시즈오카(靜岡)현 이즈(伊豆)반도에 상륙한 뒤, 수도권 간토 (關東) 지방에는 큰 폭우가 쏟아진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가나가와(神奈川)현의 인기 온천 관광지인 하코네마치(箱根町)에는 이날 새벽까지 48시간 동안 1,001㎜의 물폭탄이 쏟아졌다. 이와 더불어 폭우로 인해 곳곳에는 하천 범람이 발생하기도 했다. 특히 13일 오전 6시 나가노(長野)시 호야쓰(穗保) 지구의 하천 시나노가와(千曲川)의 제방 일부가 붕괴해 주변 마을이 물에 잠겼다.

한편 태풍은 13일 오전 6시50분 세력이 많이 약화된 채로 미야코(宮古)시 동쪽 130㎞까지 진행됐다. 이는 중심 기압 975hPa, 중심 부근 풍속 초속 30m, 최대 순간풍속 초속 45m의 세력을 갖췄다. 기상청은 13일 오후 6시 태풍이 소멸해 온대성저기압으로 변할 것으로 예상했다.

 

 

관련기사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