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태 "김건희 여사가 안은 아동 거주지 알고싶어…캄보디아 현지에 사람 갔다"

  • 0

"하다 못해 구호물품이라도…물론 진실도 알고 싶어"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최고위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김건희 여사의 캄보디아 심장병 환아 방문을 두고 '빈곤 포르노' 발언, '조명 사진' 의혹을 제기했다가 대통령실로부터 고발 당하는 등 뭇매를 맞고 있는 가운데, 진위를 가리기 위해 캄보디아 현지에 있는 사람을 이용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장 최고위원은 25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나와 관련 질문을 받고 "저희가 지금 안 그래도 한 분이 캄보디아 현지에 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최고위원은 "(현지로 간 사람이) 민주당(사람)이라고 표현하기는 좀 그렇지만 어찌됐건 가서 아동의 주거환경도 보고…"라며 캄보디아 현지에서 해당 아동이 사는 곳을 알아보고 있다고 했다.

그는 '김건희 여사가 안은 그 아동을 만나러 가셨다는 건가'를 묻는 진행자 질의에 긍정하며 "알고 싶어서 요청을 했다. 여러가지 거주지를 알고 싶어서 (요청)했는데 안 알려준다"고 답했다.

이어 진행자가 '민주당 당 차원의 결정인지'를 묻자 장 최고위원은 "그런 건 아니고 개인적으로"라면서 "그런데 안 알려준다. 왜 안 알려주는지 이해를 못하겠다. 혹시나 그 과정에서 불이익 당하시는 분이 있을까봐 답변드리지 않겠지만 어찌 됐건 공개적으로 알려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장 최고위원은 다만 대사관에서 아동의 거주지 등 정보를 제공하지 않아 아동을 만나지는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다못해 제가 두루마리 휴지라도 보내드릴 수 있는 것 아니겠느냐. 구호물품이라도 보내드릴 수 있는 건데 대사관에서 거주지를 알려주고 있다"며 "찾아가지는 않더라도 구호물품이라도 보낼 수 있는 거다. 대통령실의 설명에 따르면 후원이 빗발치고 있다면서 최소한의 정보도 알려주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 최고위원은 "그럼 김건희 여사의 수행인원, 그리고 소속 좀 알려달라"며 "이 촬영팀이 누구인지 알려줬으면 좋겠다. 궁금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장 최고위원은 '(아동에게) 가려고 하는 이유'와 관련해선 "구호활동은 영부인만 할 수 있는 건 아니다"며 "도움이 되는 게 뭐가 있는지 저희도 (알고싶다).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할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순수하게 구호활동 하려고 그 아동을 찾고 싶었다는 건지'를 묻자 "물론 진실도 알고 싶다"고 답했다.

이에 '조명이 있었는지 없었는지 이런 걸 말씀하는 건가'라는 질의에는 "구체적인 사실은 말씀드리지 않겠다. 요즘 유행어가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할 수 없습니다'이지 않나"라며 "이태원 참사 할 때 모든 장관들이, 모든 관계자들이 '수사 중인 사안이라 답변할 수 없다'고 해서 저도 좀 벤치마킹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한편 김재원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장경태 의원 등 잔챙이들이 영부인·대통령실을 공격해 급을 높이려 한다'고 비판한 데 대해선 "저는 야당이지만 원내 제1당의 지도부 최고위원이고 당원과 국민으로부터 선택받은 선출직이다. 그분은 지금 국민의힘 평당원 아닌가"라며 "오히려 본인이 체급을 올리시고 있는 게 아닌가"라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영부인에게 충성 경쟁하는 게 너무 눈에 보인다. 서로 굳이 한마디라도 더 거들어서 본인의 체급을 올리려고 노력하는 게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