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물결 가득찬 광화문광장…달아오르는 월드컵 응원 열기 [사진]

  • 0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식전 공연을 관람하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식전 공연을 관람하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거리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거리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거리응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거리응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식전 공연을 관람하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식전 공연을 관람하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거리응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붉은악마와 시민들이 거리응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개막 공연을 관람하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축구팬들이 개막 공연을 관람하며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4년만에 열리는 노마스크 월드컵에 한껏 들뜬 붉은 악마들이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웠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승리를 기원하는 "대~한민국" 외침이 힘차게 되살아났다.

24일 오후 10시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 시작을 앞두고 서울 광화문광장에 시민들이 거리응원을 위해 모였다.

이날 거리응원전에는 주최 측(붉은악마) 추산 1만여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광화문광장 육조 광장에 주무대가 마련됐고 남쪽 방향으로 각각 130m, 270m 떨어진 지점에 2대의 대형 스크린이 설치됐다. 인파 밀집 사고를 막기 위해 광화문광장을 총 5개 구획(섹터)으로 나뉘어 공간을 마련했다.

경기 4시간 전인 오후 6시부터 이미 주 무대 앞은 좋은 자리를 선점하기 위해 일찌감치 나온 시민들로 가득 찼다.

오후 7시가 넘어가자 주무대와 가까운 1∼3섹터는 이미 응원 인파로 채워졌고, 4섹터에도 시민들이 돗자리를 깔고 앉아 경기 시작 전부터 분위기를 달궜다.

이들은 붉은색 옷과 소품을 착용하고, 각종 응원도구를 손에 쥐었으며 태극기를 담요처럼 두르기도 했다. 국가대표 유니폼도 곳곳에 눈에 띄었다.

오후 8시부터 시작된 개막 공연에 분위기는 더욱 달아올랐다. 월드컵을 상징하는 공식 응원가가 울려퍼진 가운데, 이태원 참사를 기억하자는 취지로 추모 영상이 송출되기도 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경찰과 안전요원들이 배치돼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경찰과 안전요원들이 배치돼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경찰이 배치돼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경기가 열린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육조마당에서 경찰이 배치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종로구 등 지차체와 주최 측인 붉은악마, 경찰은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모습이었다.

이들은 지하철역 출입구와 무대 주변, 경사로 등의 안전 상황을 점검하고 밀집도를 수시로 관리하고 있다. 이날 거리 응원 안전관리에 배치한 인원만 1천400여 명에 이른다.

안전관리를 위한 경찰 인력은 경찰관 150명과 기동대 8개 중대, 경찰특공대 18명이 배치돼 있다. 기동대 1개 중대가 약 70명으로 구성되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현장에만 약 730여 명이 투입됐다.

서울시 역시 거리 응원이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종합상황실을 현장에 설치하고 시와 자치구·산하기관 등의 인력 276명을 투입했다. 이들은 행사장 순찰, 비상 상황 대응, 인근 역사 안전관리 등을 담당한다.

응급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구조·구급 인력도 배치돼 있다. 서울시는 소방차 13대와 소방인력 62명을 투입했고, 의료지원반을 구성·운영해 만일의 상황을 대비하고 있다.

서울시는 행사 종료 시까지 광화문광장과 가장 인접한 세종문화회관 정류소를 임시 폐쇄하고, 해당 정류소를 경유하는 버스는 무정차 통과시킨다.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도 승강장 혼잡 수준을 고려해 필요하면 무정차 통과할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