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석 교수 경북도청 찾아 ‘100세 삶의 지혜’ 전해

  • 0

지역 문화예술인, 경영인, 공직자 등 대상 특강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가 23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경북도청에서 지역 문화예술인, 경영인,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특강을 펼쳤다. 경북도 제공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가 23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경북도청에서 지역 문화예술인, 경영인,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특강을 펼쳤다. 경북도 제공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가 23일과 24일 두 차례 경북도청에서 지역 문화예술인, 경영인,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특강을 펼쳤다.

올해 103세인 김 교수는 한국의 지성을 대표하는 철학가이자 수필가로 각종 강연과 저서 집필 등 왕성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특히 100세 건강 시대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오늘을 사는 현대인에게 큰 울림과 가르침을 주고 있는 지식인으로 정평 나 있다.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가 23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경북도청에서 지역 문화예술인, 경영인,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특강을 펼쳤다. 경북도 제공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가 23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경북도청에서 지역 문화예술인, 경영인,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특강을 펼쳤다. 경북도 제공

김 교수는 먼저 23일 오후 6시 30분부터 100여 분에 걸쳐 경북 예술경영아카데미에서 수강생 100여 명을 대상으로 '산다는 것의 의미'란 주제로 명강을 펼쳤다.

이어 24일 오전에는 '공직자의 자세'에 대해 경상북도 공무원 100여 명을 상대로 1시간가량 강의를 했다. 이날 참석 공무원들은 "우리 공직자의 자세와 그 의미를 다시금 돌아보게 하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고 입을 모았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00세 철학자의 지혜와 큰 가르침을 이곳 경북도청에서 생생하게 들을 수 있어 큰 영광이며 행운이었다"며 "앞으로도 건강을 잘 유지하시어 계속해서 우리들에게 큰 울림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가 23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경북도청에서 지역 문화예술인, 경영인,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특강을 펼쳤다. 경북도 제공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가 23일과 24일 두 차례에 걸쳐 경북도청에서 지역 문화예술인, 경영인, 공직자 등을 대상으로 특강을 펼쳤다. 경북도 제공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