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군민들 "통합신공항 공동합의문 이행에 속도 내 달라"

  • 0

경북도 주최 '공항신도시 활성화 방안 포럼'서 쓴쏘리 쏟아져
"실효성 있는 항공산업단지 추진 계획 제시해야"

24일 의성군에서 열린 '공항신도시 및 항공산업단지 활성화 포럼'. 이현주 기자
24일 의성군에서 열린 '공항신도시 및 항공산업단지 활성화 포럼'. 이현주 기자

24일 의성군청소년센터에서 열린 경북도 주최 '공항신도시 및 항공산업단지 활성화 방안 포럼'에서는 통합신공항 공동합의문의 성실한 이행을 촉구하는 의성군민들의 불만이 터져 나왔다.

공동합의문에 담긴 의성 지원안은 항공물류·항공정비산업단지 조성 및 공항철도(대구-신공항-의성) 등 연결교통망 신설 등을 통해 의성군을 공항신도시로 육성하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하지만 현재 의성군민들은 공동합의문이 발표된 지 2년여 가 흘렀지만 이에 대한 로드맵조차 제시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불만을 가지고 있다. 반면 통합신공항 공동 이전예정지인 군위군의 경우 공동합의문에 명시된 대구 편입 등이 속도를 내고 있어 의성의 상황과는 대조적이다.

이 때문에 이날 의성군통합신공항이전지원위원회와 주민협의체는 경북도 관계자 등과의 질의응답 시간에 "현재까지도 항공물류단지 조성과 관련된 실질적인 얘기는 전혀 나오는 게 없으니 주민들 사이에서 의성에 군공항만 오는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터져 나오는 것"이라며 "부디 경북도만이라도 책임감을 갖고 항공산업단지에 대한 실효성 있는 추진계획(사업 주체, 재원 확보 방안, 사업시기 등)을 제시해 달라"고 요구했다.

주민들은 또 "공항신도시 활성화를 위해서는 우선 민간공항(대구공항)을 물류공항으로 규모 있게 건설해야 하고 통합신공항 연결도로(의성IC-물류단지-신도시-신공항) 등 접근 교통망도 제대로 확보해야 한다"며 "국토부와 경북도 등은 지방소멸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 통합신공항을 유치한 의성군민들의 염원을 저버리지 말고 공동합의문 이행에 속도를 내 달라"고 주문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