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예산 처리 후 국정조사, 피할 이유 없다"

  • 0

예산안 처리·특수본 수사 결과 비슷한 시점 발표 전제
與의원 총회, 국정조사 협상 수용할지 의원 총의 수렴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예산국회 막바지에 그 무엇보다 중요한 민생문제가 산적해 있다"며 "예산 처리 시점과 특수본(특별수사본부)의 수사 결과 발표 시점이 그리 큰 차이가 나지 않고, 엇비슷한 시점에 이뤄진다면 우리가 예산 처리 후 국정조사에 대한 합의를 피할 이유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 총회 모두발언에서 전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을 만났다면서 "'어떻게 경찰을 수사할 수가 있느냐'라고 문제 제기하시는 분이 계셨다"고 소개했다.

이에 "특수본의 수사 결과가 믿을 수 없다면 국정조사든 특검이든 가능한 모든 수단 동원해서 한낮 의혹 없이 낱낱이 그 진상 밝혀드리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작금의 상황이 민주당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강행 처리한 결과"라고 상기시키면서 "특수본 수사 결과가 내용이 어떻게 나오든 간에 민주당은 내일 국정조사 계획서 처리를 밀어붙이는 것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태원 참사 진상조사 국정조사를 일방적으로 결의하겠다는 것과 관련해서 민주당과 여러 차례 접촉이 있었다"며 "접촉 결과를 보고드리고 의원들께 결심 받으려고 의원 총회를 열었다"고 말했다.

전날 주 원내대표는 기자들을 만나 "'선 예산안 처리, 후 국정조사'를 민주당에 제안했고,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먼저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한 뒤 두 번째 단계로 국정조사 준비 기간에 예산안을 처리하고 이후 본격적인 조사에 나서자고 역 제안했다"고 전했다.

이날 의원 총회는 민주당이 국민의힘의 국정조사 수용 여부와 상관없이 오는 24일 본회의를 열고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할 계획이라고 밝힌 데 대응해 국정조사 수용 여부에 대한 의원들의 총의를 모으기 위해 열렸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