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전 질병청장, 분당서울대병원 취업승인…연봉 8천만원

  • 0

공직자윤리위 "퇴직 전 업무와 관련성 있으나 전문성 인정"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정은경 전 질병관리청장이 분당서울대학교병원에 연구위원으로 재취업한다.

7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공직자윤리위는 지난달 30일 퇴직공직자가 취업 심사를 요청한 82건에 대해 취업심사를 실시했다.

이번 심사에서 정 전 청장은 이달부터 분당서울대병원 단기간특수전문직에 취업이 가능한지 판단해달라고 요청했고, 공직자윤리위는 '취업승인' 결정을 했다.

취업승인은 '퇴직 전' 업무와 '재취업 후' 업무의 관련성은 인정되지만, 법에서 정한 특별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인정될 경우에 내려진다.

공직자윤리위는 정 전 청장의 재취업이 공직자윤리법 시행령이 정한 '취업하려는 분야에 대한 전문지식, 자격증, 근무경력 또는 연구성과 등을 통해 그 전문성이 인정되는 경우' 등에 해당한다고 보고 취업 승인을 결정했다.

정 전 청장이 분당서울대병원에서 맡게 되는 직책은 감염병정책연구위원이다. 임기 1년의 특수 전문직으로 연봉은 약 8천만 원 상당으로 알려졌다.

정부 교체로 질병관리청을 떠나는 정은경 청장이 비공개 이임식을 마치고 차량에 탑승한 뒤 직원들에게 손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 교체로 질병관리청을 떠나는 정은경 청장이 비공개 이임식을 마치고 차량에 탑승한 뒤 직원들에게 손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