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빈관 신축 대신 용산청사 이용키로…부족하면 박물관 등 검토

  • 0

대통령실, 외벽 리모델링·경내 관저 신축도 무기한 보류한 듯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연합뉴스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연합뉴스

대통령실이 영빈관 신축을 사실상 포기하고 외국 정상 방한 시 용산 청사 내 시설을 연회장 등으로 이용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영빈관 신축 예산 논란이 일자 이를 철회한 바 있다.

용산 청사 내 공간으로 부족할 경우 인근의 국립중앙박물관 등 외부 시설을 이용하는 방안도 함께 고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4일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영빈관 신축은 사실상 무산"이라며 "용산 청사 내 시설을 대신 이용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현재 용산 청사 2층의 대통령 집무실 옆에는 누리홀과 다목적홀 등이 마련돼 있다.

애초 유사시 '간이 영빈관'으로 사용하기 위해 설계된 공간들로, 최대 100명이 넘는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간으로 부족할 경우 청사 밖 시설을 대관할 수밖에 없다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외부 대관 시설로는 국립중앙박물관이 유력하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용산 청사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차량으로 이동하면 불과 2∼3분 만에 닿을 수 있는 거리다. 지난 5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 윤석열 대통령이 공식 환영 만찬을 열었던 곳이기도 하다.

기존 청와대 영빈관 사용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 청와대와 함께 이미 일반 시민들에 개방된 공간이라는 점에서다.

평시 일반인들의 예식장 등으로 활용되고 있는 국방컨벤션센터도 고려 대상이 아니다.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호텔은 가급적 (이용) 안 했으면 좋겠다는 게 내부 의견"이라며 "당분간은 박물관 등을 활용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대통령실은 인수위 시절부터 물밑 검토해온 용산 청사 외벽 리모델링이나 용산 경내 관저 신축 등의 사업도 무기한 보류한 상태로 알려졌다. 적어도 내후년 총선 전까지는 원내 여소야대 상황에서 사업 추진 자체가 어렵다고 보기 때문이다.

앞서 대통령실은 2024년까지 용산 경내에 새 영빈관을 짓기로 하고, 총 878억6천300만 원의 예산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영빈관 신축 예산이 논란이 되자 "즉시 예산안을 거둬들여 국민께 심려 끼치는 일이 없도록 하라"며 전면 철회를 지시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