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샌디에이고 PS 진출…김하성 가을야구 뛴다

  • 0

김하성, 빅리그 데뷔 2년만에 주전 출전…8일부터 첫 '가을 야구'
최근 경기 11호 홈런에 28번째 멀티 히트 컨디션 최상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왼쪽)이 3일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이 확정된 뒤 선수단의 샴페인 세리머니에서 블레이크 스넬에게 맥주를 부으며 즐거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왼쪽)이 3일 팀의 포스트시즌 진출이 확정된 뒤 선수단의 샴페인 세리머니에서 블레이크 스넬에게 맥주를 부으며 즐거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맹활약 중인 김하성이 빅리그 데뷔 2년만에 주전으로 가을야구를 뛴다.

샌디에이고가 포스트시즌(PS) 출전을 확정한 날 김하성은 시즌 11호 홈런을 포함해 28번째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치는 등 절정의 컨디션을 보여주며 기대감을 한껏 올렸다.

김하성은 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치른 홈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4타수 2안타(1홈런)를 때리고 타점과 득점을 1개씩 올렸다.

포스트시즌 자력 진출 매직 넘버 1인 상태로 이날 경기를 치른 샌디에이고는 화이트삭스에 1대2로 졌지만, 리그 와일드카드 4위 밀워키 브루어스가 마이애미 말린스에 패하면서 최소 와일드카드 3위를 확보해 PS 출전을 확정 지었다.

이로써 김하성도 빅리그 진출 2년 만에, 당당한 주전으로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 뛴다.

샌디에이고는 8∼10일 뉴욕 메츠,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중 한 팀과 원정으로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 2승제)를 치른다. 와일드카드 순위와 리그 동부지구 순위가 결정돼야 대진이 확정된다.

빅리그 노사합의로 올해부터는 리그당 6개 팀, 총 12개 팀이 가을 야구에 진출한다. 리그 지구 우승팀으로 승률 1, 2위가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에 직행하고, 나머지 지구 우승팀 1개와 와일드카드 3개 팀이 와일드카드 시리즈를 벌여 디비전시리즈 진출팀을 결정한다.

샌디에이고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팀당 60경기의 초미니 시즌을 치른 2020년 이래 2년 만이자 162경기 체제에서는 2006년 이래 16년 만에 가을 야구 무대에 복귀했다.

한국인 빅리거 야수 가운데 5번째로 포스트시즌에 출전하는 김하성은 이제 PS 무대에서 첫 안타를 노린다.

한국인 빅리거 중 가장 먼저 MLB 가을야구를 경험해본 것은 최희섭 기아타이거즈 코치다. 그는 2004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소속으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 출전해 첫 테이프를 끊었다.

'한국인 첫 빅리그 안타'는 9년 뒤 추신수(SSG 랜더스)가 기록했다.

추신수는 2013년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와일드카드 경기에서 홈런포로 한국인 빅리거 첫 안타와 홈런, 타점, 득점 기록을 싹쓸이했다.

김현수(LG트윈스)는 2016년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경기에 나서서 4타수 무안타를 쳤다.

포스트시즌 출전 경험이 있는 한국인 빅리거 야수 가운데 유일한 현역 선수인 최지만(탬파베이레이스)은 한국인 야수 중 유일하게 월드시리즈 무대까지 밟았다. 그의 포스트시즌 통산 성적은 27경기 타율 0.238에 4홈런 6타점이다.

좌완 에이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역시 포스트시즌에서 안타를 때린 경험이 있다.

와일드카드 시리즈에서 선발 출전이 유력한 김하성이 안타를 친다면 한국인 빅리거로는 4번째가 된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