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尹정부가 노린 것은 결국 文…대국민 선전포고"

  • 0

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박범계 위원장이 소속 의원들과 함께 최근 감사원의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조사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 박범계 위원장이 소속 의원들과 함께 최근 감사원의 문재인 전 대통령 서면조사에 대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3일 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에게 서면조사를 통보한 것을 두고 거세게 반발했다.

감사원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하는 한편 이를 윤석열 정부의 정치 탄압과 보복 수사로 규정하고 '범국민적 저항운동'도 벌이기로 했다.

당 '윤석열정권 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정부가 노리는 것은 결국 문재인 전 대통령이었다"며 "현 정부 출범 이후 벌여온 그 모든 소란의 최종 종착지가 문 전 대통령임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윤 대통령은 도대체 무엇을 노리는 것인가. 감찰의 칼끝을 전임 대통령에게 겨눔으로써 우리 사회를 정쟁의 도가니로 몰아넣겠다는 심산"이라며 "그저 문 전 대통령이 서해 사건과 연관돼 있다는 인상을 심어주려는 것, 그렇게 전임 대통령을 모욕주려는 마음만 급했던 것"이라고도 했다.

대책위는 4일 감사원 앞에서 규탄 성명서를 읽고 피켓 시위를 진행하기로 했다.

대책위원인 정태호 의원은 전날 '유신 공포정치가 연상된다'고 한 이재명 대표의 페이스북 발언을 소개하며 "전(全)당적으로 이 문제에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도 취재진과 만나 "국민이 맡긴 권력으로 민생을 챙기는 게 아니라 야당을 탄압하고 전 정부에 정치 보복을 가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정치는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해야 한다. 국민 앞에 겸허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의원들의 모임인 '초금회'도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정부는 감사원을 권력의 하수인으로 쓰기로 작정했느냐"며 "전임 대통령에 대한 부당한 감사원 조사는 국민이 위임한 권한을 권력을 위해 쓰겠다는 선전포고"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이미 검찰이 수사 중인데도 감사원이 이중 조사를 하는 것은 누가 뭐래도 '전임 정부 괴롭히기' 총동원 작전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문재인 정부를 포함해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주장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