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축구장 참사 희생자 125명 공식 발표…어린이도 17명 숨졌다

  • 0

경찰, 최루탄 사용 금지 규정 어겨…조코위 대통령 "사건 철저 수사" 지시

'관중 난입'으로 참사가 빚어진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의 축구장. 로이터=연합뉴스
'관중 난입'으로 참사가 빚어진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의 축구장. 로이터=연합뉴스
난입한 관중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루탄을 쏜 인도네시아 경찰. 연합뉴스
난입한 관중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루탄을 쏜 인도네시아 경찰. 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중앙 정부는 지난 1일(현지시간)밤 자바주 말랑시에서 발생한 프로축구장 참사 희생자 수를 125명으로 공식 발표했다. 당시 사고로 어린이 17명도 사망했으며 7명이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3일 현지 복수 매체는 리스티요 시깃 프라보워 경찰청장이 전날 밤 브리핑을 통해 이번 참사 사망자 수가 125명이며 부상자는 320명 이상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참사 당일 자바주 정부는 사망자 수가 174명이라고 발표한 뒤 일부 사망자 수가 중복 집계됐다며 125명으로 정정한 바 있다. 또 자바주 경찰은 사망자가 127명이라 밝혔고 사고 경기장이 있는 말랑 리젠시의 말랑 보건소는 사망자 수가 131명이라 말하는 등 당국마다 발표하는 사망자 수가 달라 혼선이 빚어졌다.

프라보워 청장은 현재 경찰이 당시 사고와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사고 원인을 조사해 일반에 공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는 지난 1일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주 말랑 리젠시 칸주루한 축구장에서 열린 '아레마 FC'와 '페르세바야 수라바야' 축구팀 경기 후 밤 10시께 벌어졌다.

아레마 FC가 홈 경기에서 페르세바야 수라바야에 23년 만에 패하자 화가 난 홈팀 관중 일부가 선수와 팀 관계자들에게 항의하기 위해 경기장 내로 뛰어들었고 얼마 지나지 않아 경기장엔 수천 명의 관중으로 가득 찼다.

경찰은 난입한 관중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최루탄을 쐈고, 수천 명의 관중이 최루탄을 피하려 출구 쪽으로 달려가다 뒤엉키면서 대규모 사망 사고로 이어졌다.

이와 관련해 경찰이 경기장에서는 최루탄 사용을 금지한 국제축구연맹(FIFA)의 규정을 어긴 것으로 드러나면서 경찰의 과잉 대응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사고가 일어난 말랑시에는 한국인 동포도 200여 명이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외교부는 "인도네시아 외교부가 해당 사고에 따른 외국인 사망자는 없다고 현지 주재 외교단에 알려왔다"고 밝혔다.

한편 잔니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은 이번 참사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인판티노 회장은 "축구와 관련된 모든 이에게는 암울한 날이며 이 비극적인 사건으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들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 "이 힘든 시기에 FIFA, 세계 축구계는 인도네시아 국민, 아시아축구연맹, 인도네시아축구협회, 인도네시아 리그와 함께 희생자와 부상자를 위해 기도한다"고 말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라며 경찰청장에게 이번 사건을 철저히 수사하도록 지시했다.

그러면서 인도네시아 축구협회에 사고 재발을 위한 개선책이 마련될 때까지 프로축구 리그를 잠정 중단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협회는 리그를 1주간 중단하기로 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